IFA 2019 6일 개막…삼성·LG, 글로벌 공략 박차
상태바
IFA 2019 6일 개막…삼성·LG, 글로벌 공략 박차
커넥티드 가전, AI 비전 제시…스마트폰 신제품, 미래형 가전 대거 공개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9.05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유럽 최대 가전박람회인 ‘IFA 2019’가 개막한 가운데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각각 초연결, 인공지능(AI) 가전을 내세워 관람객과 글로벌 미디어들을 맞이하고 있다. 특히 모바일과 생활가전에서 앞선 신기술을 공개하며 유럽 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행사장 삼성전자 부스에 전시된 219형 상업용 디스플레이 '더 월'. [사진=삼성전자]

◇ 삼성전자, 커넥티드 가전 리더십 확대…갤폴드 결함 개선 후 첫 선

삼성전자는 행사 기간 중 메세 베를린에 위치한 시티 큐브 베를린에 업계 최대 규모인 1만72㎡(약3050평)의 전시·상담 공간을 마련하고 ‘삼성 타운’을 조성한다.

‘삼성 타운’에는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에 따른 홈 IoT 솔루션을 제시하는 ‘커넥티드 리빙 존’ △8K 시대를 주도할 최신 제품과 기술로 구성된 ‘QLED 8K 존’ △소비자 취향대로 빌트인 스타일 주방을 꾸며 놓은 ‘비스포크(BESPOKE) 존’ △최신 5G 갤럭시 스마트폰 풀 라인업을 전시해 5G 기술을 다채롭게 체험할 수 있는 ‘갤럭시 존’ 등이 마련됐다.

삼성전자는 이번 IFA에서 관람객들이 삼성 타운에 머무는 동안 자연스럽게 커넥티드 리빙을 경험할 수 있도록 전시장 중앙에 6가지 형태의 라이프스타일 존을 구성하고 삼성 IoT 플랫폼인 스마트싱스와 다양한 스마트 기기들의 연동을 보여 준다.

또 삼성전자는 올 1월 북미 최대 주방·욕실 관련 전시회인 ‘KBIS 2019’에 비공개로 전시된 ‘삼성봇 셰프’와 최신 빌트인 주방 가전으로 구성된 ‘미래 주방’존도 마련한다.

삼성봇 셰프는 다양한 주방 도구를 사용할 수 있는 AI 기반 로봇 팔로, 셰프를 도와 조리법 안내, 재료 준비, 양념 추가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삼성봇 에어’와 ‘삼성봇 클린’도 함께 등장해 주방에서 음식을 조리한 뒤에 오염된 곳이 있는지, 공기질이 나빠졌는지 등을 센싱해 쾌적한 공간을 만들어 주는 시연을 진행한다.

삼성전자는 ‘QLED 8K 존’을 마련해 55형부터 98형까지 전 라인업을 전시한다. 삼성 QLED 8K는 입력되는 영상의 화질에 상관 없이 8K 수준으로 변환해 주는 인공지능 화질 엔진 ‘퀀텀프로세서 8K AI’를 탑재해 라이브·스트리밍·모바일 미러링 등 모든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전시장 한켠에 마련된 ‘8K 포토 스튜디오’에서는 관람객들을 8K로 촬영해 주고 초대형 8K 스크린으로 감상하거나 사진으로 출력해 주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또 전시장 벽 한 쪽을 가득 채우는 압도적인 크기와 화질의 마이크로 LED 스크린을 전시해 초대형 스크린 리더십을 부각한다. 삼성전자는 상업용 디스플레이 ‘더 월 프로페셔널’ 219형과 럭셔리 홈 시네마 시장을 겨냥한 ‘더 월 럭셔리’ 146형로 초대형 스크린 리더십을 굳히고 있다. 

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행사장 삼성전자 부스에 전시된 비스포크 냉장고.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이번 IFA에서 소비자 맞춤형 가전 시대를 열 비스포크 냉장고를 필두로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 공기청정기 무풍큐브, 무선청소기 제트 등 혁신 라이프스타일 가전을 대거 전시한다.

이 가운데 비스포크 냉장고는 내년 1분기 중 유럽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며 삼성 제트와 무풍큐브도 올해 안에 유럽 출시를 앞두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IFA에서 빌트인 오븐 신제품도 공개한다. 이 제품은 삼성전자가 내년 유럽 시장에서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해 새롭게 출시할 프리미엄 빌트인 주방가전 라인업 중 하나다.

모바일 제품으로는 갤럭시 A 시리즈 최초의 5G 스마트폰 갤럭시A90 5G와 갤럭시노트10, 디스플레이 결함을 개선한 갤럭시 폴드 등을 선보인다.

또 5G 모뎀 통합 모바일 프로세서 ‘엑시노스(Exynos) 980’, 동적 시각 인식 센서(DVS) 등 최첨단 시스템 반도체를 선보인다.

‘엑시노스 980’은 5G 통신 모뎀과 모바일 AP를 하나의 칩으로 구현한 삼성전자의 첫 번째 ‘5G 통합 SoC(System on Chip) 제품’으로 고성능 신경망처리장치(NPU)를 탑재했다. 

DVS는 사물이 움직일 때 나타나는 조도의 미세한 변화만을 감지해 움직임을 인식하는 센서로 빠른 동작 인식이 필요한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자동차, 홈 IoT 등 다양한 사업 분야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행사장 LG전자 부스에 전시된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 [사진=LG전자]

◇ LG전자, 생활 속 AI 비전 제시…2세대 듀얼 스크린 공개

LG전자는 이번 IFA에서 인공지능(AI) 비전을 제시하고 고객들에게 실질적으로 돌아갈 혜택을 중심으로 제품을 선보이고 대외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개막 전날인 5일(현지시간)에는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가 각 산업 분야의 전문가들과 함께 ‘LG 미래기술 좌담회’를 열고 ‘어디서든 내 집처럼’이라는 주제로 생활 혁신을 위한 LG전자 비전을 제시한다.

전시장은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을 주제로 3799㎡ 규모의 단독 전시관(18홀)에 △거주 공간에 AI로 새로운 가치를 담은 ‘LG 씽큐 홈(LG ThinQ Home)’ △올레드 TV △프리미엄 생활가전 등 다양한 혁신 제품을 선보인다.

LG전자는 ‘IFA 2019’에서 88인치 8K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를 선보인다. 8K 올레드 TV는 3300만개에 달하는 자발광 화소 하나 하나를 자유자재로 조절해 화질을 섬세하게 표현한다.

LG전자의 8K 올레드 TV는 고화질·고음질 영상 콘텐츠 전송 규격 ‘HDMI 2.1’도 탑재해 8K 영상을 초당 60프레임 재생이 가능한 것은 물론 부드럽고 정교한 영상과 오디오를 위한 환경을 제공한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는 독자 개발한 화질 칩에 딥러닝 기술을 더한 ‘2세대 인공지능 알파9 8K’ 프로세서를 탑재해 화질, 사운드를 알아서 최적화한다.

‘2세대 인공지능 알파9 8K’는 2K(1920×1080), 4K(3840×2160) 해상도의 원본 영상의 화질을 스스로 분석한 결과에 따라 영상 속 노이즈를 최대 6단계에 걸쳐 제거해 어떤 영상을 입력하더라도 생생한 화질을 보여준다.

LG AI TV는 독자 인공지능 서비스인 ‘씽큐 플랫폼(ThinQ Platform)’ 외에도 구글 어시스턴트, 애플 에어플레이2, 홈킷 등을 탑재해 더 다양한 인공지능 서비스를 제공한다.

LG AI TV는 전세계 TV 가운데 처음으로 애플 홈킷 서비스를 제공하고있다. 이밖에 구글의 인공지능 스피커 구글 홈, 아마존 에코 등과 연동해 로봇청소기, 공기청정기를 제어하는 등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한다.

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행사장 LG전자 부스를 수놓은 OLED 폭포수 디스플레이. [사진=LG전자]

LG전자는 초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로 유럽 프리미엄 가전 시장 공략에 속도를 더한다.

LG전자는 이탈리아 유명 건축가 마시밀리아노 푹사스와 함께 조성한 LG 시그니처 부스를 선보인다. 

LG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이색적인 전시 디자인을 배경으로 올레드 TV(65인치, 77인치), 프렌치도어 냉장고(569ℓ, 623ℓ), 세탁기, 건조기, 가습공기청정기, 에어컨(스탠드, 벽걸이), 상냉장 하냉동 냉장고(403ℓ), 와인셀러 등 차별화된 성능과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갖춘 총 11가지의 LG 시그니처 라인업을 선보일 계획이다.

AI DD모터를 탑재한 드럼세탁기는 세탁물의 재질을 분석해 고객들에게 최적의 세탁방법을 제시한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IPS 패널’에 세계 최초로 1㎳ 응답속도를 갖춘 게이밍모니터 ‘LG 울트라기어’ 38인치, 27인치를 선보인다.

또 초고화질·초대형 화면에 편의성까지 갖춘 ‘LG 시네빔 Laser 4K’ 프로젝터도 선보인다. ‘LG 시네빔 레이저 4K’는 4K 해상도와 200만 대 1의 뛰어난 명암비는 물론, 좁은 공간에서도 최대 120인치 초대형 화면을 구현하는 초단초첨 기술을 적용했다. 제품과 스크린 간 거리에 따라 화면 크기를 조절할 수 있는데 10㎝만 떨어져도 100인치의 대화면을 보여준다.

LG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하반기 글로벌 출시 예정인 전략 스마트폰과 2세대 듀얼 스크린 신제품도 공개한다. 전시는 LG 듀얼 스크린의 다양한 활용성을 제시하면서도 실생활에서 멀티태스킹을 통해 느낄 수 있는 편리함을 고객들이 직접 체험해볼 수 있도록 했다.

또 최신 고객 트렌드를 반영하면서도 고객 부담은 낮춘 실속형 스마트폰 2종(LG K50S, LG K40S)도 선보인다. 두 제품은 실속형임에도 각각 6.5인치와 6.1인치 크기 풀비전(FullVision) 디스플레이를 적용했으며 고화질 멀티카메라, 대용량 배터리 등 고객들이 선호하는 기능들을 탑재하며 경쟁력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