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개항장 문화재 야행' 9월 21~22일 변경 개최
상태바
'인천개항장 문화재 야행' 9월 21~22일 변경 개최
  • 신윤철 기자
  • 승인 2019.09.05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신윤철 기자] 인천광역시와 인천 중구청이 주최하고 인천관광공사가 주관하는 ‘2019 인천개항장 문화재 야행’ 하반기 행사가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당초 예정되었던 7, 8일이 아닌 21, 22일에 변경 개최된다.

이번 하반기 야행은 “문화재와 음악이 함께하는 가을 밤마실”을 주제로 개항장 문화지구 일원에서 개최되며, 문화재 야간 개방과 스탬프 투어, 근대문화 체험, 문화재 곳곳에서 열리는 작은 음악회와 함께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저잣거리와 플리마켓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한편, 사전예약 프로그램인 도보탐방은 기존 행사일정에 맞추어 신청한 참가자들의 참여 여부를 확인한 후, 취소 분은 현장 접수로 대체해 운영할 예정이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