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 '스마트산단' 20개 구축
상태바
2030년까지 '스마트산단' 20개 구축
창원·반월시화 산단 스마트화에 예산 1858억원 투입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09.04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월·시화산업단지. [사진=안산시]
반월·시화산업단지. [사진=안산시]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정부가 경기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 및 경남창원국가산업단지를 시작으로 산업단지의 스마트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매년 국가 및 일반산단 2개 내외를 스마트 산단으로 탈바꿈해 2030년까지 총 20개 스마트 산단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4일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스마트산단 표준모델 구축 및 선도산단 실행계획'을 발표했다.

스마트산단 표준모델의 핵심은 산단의 특성(업종 및 가치사슬)을 감안한 제조혁신과 산단의 고부가가치화에 있다. 정부는 '산단 내 스마트공장 확산→개별 기업 데이터 수집 기반 구축→데이터 연결‧공유→연관 제조산업 육성'을 통해 산단의 제조 환경을 탈바꿈할 계획이다. 또, 첨단 인프라 등 산단 내 근로자 친화공간 조성, 제조창업 활성화, 에너지 등 신산업 분야 실증 사업 포함 등을 통해 고부가가치 스마트제조 산단을 조성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8개부처 32개 사업을 연계하고 추가적으로 필요한 사업을 발굴하기로 했다.

스마트산단 표준모델을 토대로 스마트선도산단 실행계획도 수립했다. 지난 3월 출범한 창원 및 반월시화 스마트산단 민관합동 사업단이 마련한 실행계획에는 산업구조, 입주기업 분포, 정주여건 등 산단별 특성과 현장 수요가 반영됐다. 정부는 향후 조성하는 산단에 스마트산단 표준모델을 가이드라인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정부는 국가산단 기계산업 생산의 28%를 차지하면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고르게 입주하고 있는 창원산단의 특성을 살리기로 했다. 대기업을 중심으로 중견·중소기업이 함께 스마트화를 이루고, 기계·방산·차 부품·뿌리 등 4개 업종별 스마트 미니클러스터(MC·업종 및 기술분야별 기업, 대학, 연구소, 지원기관 등으로 구성된 산학연협의체)를 구축해 스마트공장 수요를 발굴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내 제조로봇산업의 중심지로 지능형 로봇,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스마트공장 보급과 함께 인공지능(AI) 등 분야별 전문인력도 양성할 방침이다.

반월시화산단은 수도권 인근 공급기업이 입주 기업의 뿌리공정 스마트화를 적기에 지원할 수 있도록 스마트제조 산업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영세한 부품·뿌리 중소기업(1만3000여 개)이 대부분이라 투자 불확실성이 높은 데다 완성품 산업 시황에 취약해 기업 주도의 제조 혁신이 어려운 구조라는 판단에서다.

정부는 스마트산단의 조기 확산을 위해 스마트산단 추가 지정에도 속도를 붙일 예정이다. 현재 진행 중인 2020년 신규 스마트산단 선정 공모 절차는 빠르게 마무리하고 이달 중 발표할 예정이다. 아울러 앞서 발표한 제조업 르네상스 전략에 따라 2030년까지 스마트산단을 20개까지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