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음주운전 타파 차량 스티커 공모전’ 시상식 개최
상태바
오비맥주, ‘음주운전 타파 차량 스티커 공모전’ 시상식 개최
  • 이하영 기자
  • 승인 2019.09.04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오비맥주]
[사진=오비맥주]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제2윤창호법 시행 한달을 맞아 오비맥주가 음주운전 예방 캠페인을 진행한다.

오비맥주가 3일 오비맥주 본사에서 ‘음주운전 타파 차량 스티커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시상식에는 고동우 오비맥주 대표, 장유택 오비맥주 부사장, 윤종기 도로교통공단 이사장, 우진구 도로교통공단 홍보처장 등이 참석해 11팀에 상장과 상금을 수여했다.

이번 시상식은 오비맥주가 주최하고 도로교통공단이 주관한 ‘음주운전 타파 차량 스티커 공모전’으로 제2윤창호법(개정 도로교통법) 시행 한달을 맞아 음주운전의 위험성을 알리고 음주운전 예방 메시지를 전파하고자 기획됐다.

7월 25일부터 8월 21일까지 약 한 달간 열린 공모전에 총 1191개의 작품이 출품됐으며 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11개의 작품이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오비맥주 대표상에는 병따개와 자동차 키를 대비시켜 음주와 운전 중 하나만 선택하라는 메시지를 재치 있게 담은 작품이 선정됐다.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상에는 음주운전에 대한 경고를 녹색 불 없는 빨간 신호등으로 표현한 작품이 뽑혔다. 최우수상을 받은 두 작품은 차량 스티커로 제작돼 고동우 오비맥주 대표와 윤종기 도로교통공단 이사장 차량에 각각 부착됐다.

고동우 오비맥주 대표는 “1천 개가 넘는 출품작을 통해 음주운전의 심각성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국내 주류업계 선도 기업으로서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책임 있는 음주문화 조성을 위해 더욱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윤종기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은 축사를 통해 “이제는 단 한잔이라도 술을 마시면 운전대를 절대 잡아서는 안 된다”며 “오늘 행사가 음주운전 없는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좋은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