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842
상태바
문재인 정부 D+842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09.03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얀마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미얀마 수도 네피도 대통령궁에서 윈 민 대통령과 면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얀마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미얀마 수도 네피도 대통령궁에서 윈 민 대통령과 면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미얀마의 수도 네피도의 대통령궁에서 윈 민 대통령을 면담하고 미얀마 국빈방문 일정을 시작했다.

한국 정상으로는 2012년 5월 이명박 전 대통령에 이어 7년 만에 미얀마를 국빈방문한 문 대통령은 이날 면담에서 윈 민 대통령과 양국 간 협력 방안 등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면담에서 아세안 및 인도와의 협력을 골자로 한 한국 정부의 신남방정책이 단순한 경제협력을 넘어 사람 중심의 평화·번영 공동체를 만들어가는 것임을 설명하고 신남방정책을 바탕으로 경제·사회 분야 협력을 강화하자고 말했다.

특히 양국의 대표적 경협 프로젝트인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가 양국 산업협력의 중심축으로 성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면서 양곤에 건설 중인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가 양국 상생번영의 상징물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북미 정상회담 개최 등 한반도 정세 진전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는 동시에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실질적 진전을 이룰 수 있도록 미얀마와 아세안의 변함없는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과 윈 민 대통령은 올해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맞아 11월에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서로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면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양국 국가 연주 및 의장대 사열 등 윈 민 대통령이 주최한 공식 환영식에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