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호텔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 기념 패키지 출시
상태바
롯데호텔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 기념 패키지 출시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09.03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태화강 수변공원 [사진=롯데호텔]
울산 태화강 수변공원 [사진=롯데호텔]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롯데호텔울산은 7월 울산 태화강 수변공원이 국가정원으로 지정된 기념으로 다양한 프로모션을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태화강은 도시재생으로 철새 도래하고 연어 회귀 하천으로 변모했다. 영남권에서는 첫국가 공인 정원으로 지정됐으며, 공업 도시 울산에 대한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생태 도시로서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울산은 시원하게 뻗은 대나무가 절경을 이루는 십리대숲을 비롯해 축구장 120개 넓이 방대한 면적 속 크고 작은 29개 정원을 품고 있는 태화강 국가정원과 가을 억새와 단풍으로 유명한 신불산 등이 있다.

기암괴석이 장관을 이루는 대왕암에서 맞는 일출도 잊지 못할 순간이다. 아기자기한 레트로 감성을 듬뿍 담은 고래문화마을도 찾는 이들이 최근 부쩍 늘었다. 고래를 직접 만날 수 있는 인근 장생포 고래박물관은 특히 어린이들이 반기는 장소이다.

롯데호텔울산에서는 오는 10월 31일까지 디럭스 스위트룸 룸 온리 상품을 정상가 대비 80% 할인 된 15만원부터 판매한다. 조식 추가시 17만5000원부터다.

가을여행으로는 11월30일까지 투숙 가능한 릴랙싱 오텀 데이즈가 있다. 디럭스룸 1박과 호텔 로비 엘라운지 3만원권 상품권으로 구성돼 있으며 14만3000원부터다. 여기 2인 클럽 라운지 이용을 추가하면 16만3000원부터다.

최희만 롯데호텔울산 총지배인은 “태화강 수변공원의 국가정원 지정은 울산시민의 오랜 정성으로 일궈낸 경사”라며 “롯데호텔은 앞으로 관광도시로 변모 중인 울산의 숨은 매력을 알리는 데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