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덕역이 살아있다’…AR로 움직이는 갤러리 탈바꿈
상태바
‘공덕역이 살아있다’…AR로 움직이는 갤러리 탈바꿈
LG유플러스, 지하철 6호선 공덕역서 ‘U+5G 갤러리’ 개관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09.0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덕역 U+5G 갤러리에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오른쪽)과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이 증강현실 작품을 감상하고 있는 모습.[사진=LG유플러스]
공덕역 U+5G 갤러리에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오른쪽)과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이 증강현실 작품을 감상하고 있는 모습.[사진=LG유플러스]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연간 1800만명 시민들이 오가는 공덕역이 증강현실(AR)문화예술 작품을 감상하는 갤러리로 ‘환골탈태’한다.

3일 LG유플러스는 서울교통공사와 서울 지하철 6호선 공덕역에 세계 최초 5G기반 문화예술 공간인 ‘U+5G 갤러리’를 개관했다고 밝혔다.

U+5G 갤러리는 지하철에 전시된 문화예술 작품을 AR로 감상할 수 있다. △지하철을 기다리며 즐길 수 있는 ‘플랫폼 갤러리’ △지하철 내부에서 감상하는 ’열차 갤러리’ △이동하며 눈으로 즐기는 ‘환승 계단 갤러리’ △환승 거점에서 5G 콘텐츠 체험이 가능한 ‘팝업 갤러리’ 등 지하철에 들어와 탑승까지 손쉽게 접할 수 있도록 4개 공간에 마련했다. 24명 예술가가 준비한 총 88개 작품으로 구성했다.

지하철을 이용하는 고객이 전시된 작품을 LG유플러스의 5G 서비스 앱인 ‘U+AR’로 비추면, 스마트폰 화면 위에서 작품이 ‘움직임’을 가지게 된다. 예를 들어, 정지된 발레리나 그림을 비추면 U+AR에서 발레리나가 움직이며 공연을 펼친다. 재탄생한 작품을 자유롭게 확대하고 돌려가며 생생하게 감상할 수도 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LG유플러스만의 5G 기술과 문화예술이 만나 세계 최초 U+5G 갤러리를 구축했다”며 “시민들이 색다른 경험을 통해 작은 일상의 변화를 느낄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LG유플러스와의 협업을 통해 하루 약 5만 명이 이용하는 공덕역을 첨단 기술이 적용된 예술 갤러리로 꾸밀 수 있었다”며 “서울 지하철에서 누구나 멋진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타 기관과의 협업을 확대해 앞으로도 ‘문화예술철도’ 조성 사업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