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김용균 특조위, '원·하청 구조 개선' 권고안 정부 전달
상태바
故김용균 특조위, '원·하청 구조 개선' 권고안 정부 전달
차영환 국무2차장 "권고 존중…부처간 협의 통해 반영할 것"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09.02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석탄화력발전소 특별노동안전조사위원회 김지형 위원장이 지난달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고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석탄화력발전소 특별노동안전조사위원회 김지형 위원장이 지난달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고(故)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석탄화력발전소 특별노동안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는 2일 정부에 '전력산업 원·하청 구조 개선' 등 제도 개선을 공식 권고했다.

특조위 소속 권영국(간사)·김현주·조성애·천영우 위원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차영환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과 만나 진상조사 결과 보고 및 개선 권고안을 전달했다.

이날 면담은 특조위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차 국무2차장은 "정부는 조사위원회 권고를 존중하며, 관계부처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권고를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특조위는 지난 4월 국무총리 소속 기구로 출범해 김용균 씨 사망사고 진상조사를 해왔으며 지난달 19일 활동 결과를 발표했다.

서부발전 협력업체 직원으로 일하던 김용균(당시 24세) 씨는 지난해 12월 11일 태안화력발전소 9·10호기 석탄운송용 컨베이어벨트에 끼여 숨졌다.

특조위는 김용균 씨 사망사고의 근본 원인이 위험의 외주화와 원·하청 간 책임회피에 있었다고 결론짓고, 사고 재발을 막기 위해 전력산업의 원·하청 구조를 대폭 개선할 것을 권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