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저신용자 위한 고금리 대안상품 ‘햇살론17’ 출시
상태바
저소득·저신용자 위한 고금리 대안상품 ‘햇살론17’ 출시
제2금융권 고금리 대출보다 낮은 17.9% 금리
연소득 3500만원, 신용등급 6등급 이하 대상
  • 이도희 기자
  • 승인 2019.09.02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도희 기자] 정부가 고금리 대안상품으로 ‘햇살론17’을 내놓았다.

금융위원회는 2일 제2금융권 고금리 대출보다 낮은 17.9% 금리의 ‘햇살론17’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햇살론17’은 제2금융권 고금리 대출보다 낮은 17.9%의 금리로 간편심사 최대 700만원, 정밀심사 최대 1400만원까지 대출 가능하다.

대상은 연소득 3500만원 이하이거나 신용등급 6등급 이하이면서 연소득 4500만원 이하인 저소득·저신용자다.

근로자, 자영업자, 프리랜서, 농어민 등 직업과 무관하게 정기적인 수입이 있는 자는 이용 가능하며 햇살론, 새희망홀씨 등 여타 서민금융상품이나, 제2금융권 대출을 이용 중인 경우에도 이용 가능하다.

다만 현재 대출을 연체중이거나 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부담이 과도하게 높은 자는 이용 불가하다.

‘햇살론17’은 하나, 신한, 우리, 국민, 기업은행 등 13개 시중은행 지점 및 전국의 47개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서 상담 가능하다.

기타 상품내용, 이용방법 등 종합 문의는 콜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