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이라크서 850억 규모 도로공사 수주
상태바
대우건설, 이라크서 850억 규모 도로공사 수주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9.02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라크 알포 신항만 공사 전경. [사진=대우건설]
이라크 알포 신항만 공사 전경. [사진=대우건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대우건설은 2일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에서 약 7035만달러(한화 약 850억원)의 도로공사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라크 항만청(GCPI)에서 발주한 이번 공사는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 알 포(Al Faw) 지역에 조성되는 신항만 사업 중 기존 도로와 알 포 신항만 내 도로를 연결하는 총 길이 14.6km의 진입 도로를 조성하는 공사로 착공 후 19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알 포 신항만 개발 사업은 이라크에서 유일하게 바다와 접해 있는 바스라주의 항만을 개발하는 대규모 사업이다. 이라크 정부는 터키 및 인근 국가간 연결 철도와 연계 개발해 알 포 항을 세계 12대 항만으로 만들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도로 공사 수주는 대우건설이 공사 중인 알 포 신항만 공사의 기반시설공사로써 향후에도 침매터널, 터미널 본공사, 배후단지 등 다양한 공종의 추가공사 수주가 기대 된다”며 “향후 이라크에서 발주되는 대규모 재건사업 수주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라크에서는 전후 재건사업의 일환으로 발전, 석유화학 시설, 인프라 등에 대규모 투자가 지속될 예정이다. 향후 연결 철로, 드라이벌크(Dry Bulk)터미널, 배후 단지 및 해군기지 조성 등 대형 후속 공사가 잇따를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