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차, 직원 인사제도 개편…수평적 문화 및 자기주도 성장 분위기 조성
상태바
현대차∙기아차, 직원 인사제도 개편…수평적 문화 및 자기주도 성장 분위기 조성
  • 방기열 기자
  • 승인 2019.09.02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차그룹]
[사진=현대차그룹]

[이뉴스투데이 방기열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9월부터 새로운 인사제도를 실시한다.

새로운 인사제도는 ‘자율성’ 및 ‘기회’를 확대하고 수평적인 문화를 조성하고, 자기주도 성장과 일하는 방식을 이루기 위함이다. 이번 인사제도는 직급과 호칭, 평가, 승진 등 인사 전반에 걸쳐 큰 폭으로 개편됐다.

우선 일반직 직급을 기존 직위 6단계에서 역할에 따라 4단계로 단순화시키며 5급 사원과 4급사원은 G1으로, 대리는 G2, 과장은 G3, 차장과 부장은 G4로 통합되며, 호칭은 더욱 단순화해 G1~G2는 ‘매니저’, G3~G4는 ‘책임매니저’ 2단계로 통합된다. 팀장, 파트장 등 보직자는 기존과 동일하게 사용된다.

또한 직원 평가방식은 상대평가에서 절대평가로 바꾸고 승진연차 제도는 폐지된다. 상대평가체제는 불필요한 경쟁과 비율에 따른 평가등급 할당으로 평가왜곡현상을 일으킬 수 있기에 절대평가체제로 이러한 문제점을 보완해 나간다.

이번 인사제도 개편은 직원 대상 설문조사와 설명회 등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마련됐으며, 현대차그룹이 최근 도입한 출퇴근 및 점심시간 유연화, 복장 자율화 등의 기업문화 혁신활동 중 하나다.

한편 기존 이사대우와 이사, 상무까지의 임원 직급 체계를 상무로 통합해 기존 사장 이하 6단계 직급을 4단계 사장-부사장-전무-상무로 나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