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경원 33주년 세미나] 이회성 IPCC 의장 "기후 변화 시대, 文정부 정책 이행 의지가 관건"
상태바
[에경원 33주년 세미나] 이회성 IPCC 의장 "기후 변화 시대, 文정부 정책 이행 의지가 관건"
에너지경제연구원, ‘개원 33주년 기념 세미나’ 개최
“지속가능 에너지시스템으로의 혁신과 미래 에너지 사회 구현해야”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08.30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은 30일 오후 서울 역삼동 삼정호텔 아도니스홀에서 '에너지경제연구원 개원 33주년 기념 세미나'를 개최했다. 사진은 글로벌 에너지안보 환경 변화와 영향에 대한 특별좌담이 진행되는 모습. [사진=유준상 기자]
에너지경제연구원은 30일 오후 서울 역삼동 삼정호텔 아도니스홀에서 '에너지경제연구원 개원 33주년 기념 세미나'를 개최했다. 사진은 글로벌 에너지안보 환경 변화와 영향에 대한 특별좌담이 진행되는 모습. [사진=유준상 기자]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국책연구기관인 에너지경제연구원이 국내외 각계각층 전문가를 초청해 미래 지속가능한 에너지 시스템으로 혁신에 대해 논의하고 글로벌 에너지 안보‧환경 변화의 동향을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은 30일 오후 서울 역삼동 삼정호텔 아도니스홀에서 '에너지경제연구원 개원 33주년 기념 세미나'를 개최했다.

조용성 에너지경제연구원장은 “개원 33주년을 기념해 개최되는 이번 세미나는 미래 지속가능한 에너지 시스템으로의 혁신을 논의하고 글로벌 에너지 안보‧환경 변화의 동향을 공유하고자 한다”며 “에너지 전환기를 맞아 에경원은 에너지정책 싱크탱크로서 소임을 다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개회사를 전했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이회성 의장은 ‘미국, 동북아, 중동 등 글로벌 에너지 안보 환경변화가 국내 에너지수급 및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기조 연설을 했다.

이회성 박사는 에너지는 어떤 인프라보다도 장기적 안목을 가지고 투자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회성 박사는 “물, 흙, 생물의 다양성, 기후변화 등은 지구가 기본적으로 인류에 베푸는 서비스”라며 “그런데 인간의 생산‧경제 활동으로 인해 이 서비스가 정상적으로 구현될 수 있는 임계점이 한계에 다다르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기후시스템에 발생하는 변화나 손실은 기본 10년 단위 이상 걸리기 때문에 당장 손실을 느낄 수 없다”며 “손실을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시점엔 이미 지구의 기후시스템이 전혀 다른 시스템으로 옮겨 간 상황이라 경제‧사회적 재앙을 부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기후변화를 맞이한 시점 무엇보다 정책적 의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책 의지를 발휘해 행동하면 미래 손실을 방지하고, 신기술 도입으로 새로운 경제성을 창출할 수 있다. 하지만 과학이 제시하는 미래를 향한 메시지와 정책 결정자들이 당장 내려야 하는 정책적 결정에는 괴리가 있기 때문에 어려움이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희성 박사는 “한국이 급변하는 에너지 정세 속에 가져야 할 대응책은 ‘제로 카본 에너지 인프라’, ‘로우 에너지 디맨드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라며 “이러한 추세는 한국만 해당하는 게 아니고 전세계적 트렌드이며 IPCC가 분석한 결과를 추천하는 내용과 상당히 일치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요한 것은 이를 이행할 정책적 의지가 있느냐다. 21세기에 맞는 에너지 시스템을 깔 수 있는 시기는 바로 이 때”라며 “한국의 에너지 시스템을 보다 더 발전시켜 국격에 걸맞은 에너지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글로벌 에너지안보 환경 변화와 영향에 대한 특별좌담에서 김연규 한양대 교수는 21세기 러시아와 어떤 협력 체제를 이끌어낼 것인가가 관건이라고 방점을 찍었다.

김연규 교수는 “미국의 에너지 패권이 다른 국가에 도전을 받고 있으며 중국은 세계 에너지 신규 소비의 70%를 차지하기에 이르렀다. 이러한 상황에서 한국은 한미일 동맹 시스템에서 벗어나지 못해 에너지 체계에 변화를 일으키지 못하고 있다”며 “러시아의 역할을 이끌어내기 위해 한중일이 공동 협력체제를 만들 수 있느냐가 과제”라고 주장했다.

이재승 고려대 교수는 미국과의 관계에서 새로운 전략적인 마인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재승 교수는 “한국은 아직까지 미국의 에너지 안보 파트너에 불과하다”며 “동북아에서 한국이 미국의 최대 수출국인 만큼 미국이 최근 에너지 수입이 증가하고 있는 부분을 레버리지로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본격적인 세션에서는 지속가능 에너지시스템으로의 혁신을 주제로 에너지시장제도 개선방향과 에너지효율 정책의 방향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박종배 건국대 교수는 전력, 열, 가스 등 개별 규제에 따른 가격 및 소비 왜곡을 개선하기 위해서 통합에너지시장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박종배 교수는 “전력도매시장을 중장기적으로 개선하려면 보조서비스 시장 개설, 다중에너지시장 도입, 시장기능 기반의 통합 스마트에너지시스템 구축, 전력소비자 선택권 도입, 에너지원별 규제 개선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