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 중고차 시장에 쏟아진다…최근 3년간 901% 증가
상태바
친환경차, 중고차 시장에 쏟아진다…최근 3년간 901% 증가
최근 3년간 친환경차 등록 대수 꾸준히 증가
모델 선택 폭 커지고 각종 혜택 등 친환경차 보급정책 맞물려 지속 증가 예상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8.30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차 등록 대수 및 비중. [사진=SK엔카닷컴]
친환경차 등록 대수 및 비중. [사진=SK엔카닷컴]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30일 SK엔카닷컴에 따르면 하이브리드차·전기차·수소차 등 친환경차 등록이 최근 3년간 크게 증가했다. 지난 1월 1일부터 8월 20일까지 SK엔카닷컴에 등록된 친환경차 조사 결과를 보면 하이브리드차는 3년 전인 2016년 9442대보다 63% 증가한 1만5371대, 전기차는 2016년 183대보다 901% 증가한 1832대로 나타났다.

특히, 국산 전기차가 최근 2년간 가장 늘었다.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기아차 니로 EV 등이 출시되면서 올해 국산 전기차 등록대수는 1568대로 지난해보다 223%나 증가했다. 국산차 비중도 지난해 66%에서 86%로 커졌다. 하이브리드차는 국산과 수입 모두 최근 3년 동안 각각 평균 14.7%, 26.5%로 증가했다.

그럼에도 국산 하이브리드차의 비중은 2016년 76%, 2017년 73%, 2018년 71%, 2019년 70%로 점차 줄어들고 있다. 이에 올 하반기에 코나, 쏘나타 등 하이브리드 모델과 내년 현대와 기아에서 SUV 하이브리드 모델이 나와야 국산차 하이브리드 등록이 늘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박홍규 SK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최근 몇 년간 보조금 지원과 세제 혜택, 충전 인프라 확충 등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정책으로 친환경차를 찾는 고객이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