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SUV 5종 세트로 국내 시장 접수 예고
상태바
폭스바겐, SUV 5종 세트로 국내 시장 접수 예고
2020년 티록, 투아렉 등 소형부터 대형 SUV 라인업 구축
세단·해치백·전기차 시장 등 포트폴리오 확대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8.3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이 5T전략 등 향후 폭스바겐코리아의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폭스바겐코리아]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이 5T전략 등 향후 폭스바겐코리아의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폭스바겐코리아]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폭스바겐코리아가 국내 수입 SUV 시장에서의 입지를 다지기 위해 ‘SUV 대공세’ 전략을 추진한다. 올해 하반기 투아렉 출시를 시작으로 SUV 5종을 연이어 선보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파사트GT와 제타를 차례로 출시해 세단 라인업을 강화하고, 글로벌 베스트셀링 모델 8세대 골프에 이은 친환경 전기차 도입도 함께 추진한다.

폭스바겐코리아는 29일 성수동 할아버지공장에서 '폭스바겐 써머 미디어 나이트'를 열고 올 3분기 이후 중장기 전략과 브랜드 비전을 공유했다.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은 이날 "연내 티구안과 투아렉을 연이어 출시하며 SUV 시장에 승부수를 던질 것"이라고 예고하면서 "우선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티구안 2020년형 모델의 사전계약을 오는 9월 18일부터 실시하고 오는 10월부터 인도를 시작한다"고 말했다.

이번 2020년형 티구안의 사전 계약은 국내 최대 오픈마켓인 11번가를 통해 진행될 예정이다. 아테온 출시 당시 높은 호응을 얻은 '트리플 트러스트 프로그램'을 사전 계약 고객 모두에게 제공한다. 또한, 폭스바겐 파이낸셜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구입 후 2년 이내 제 3자로 인한 사고 발생 시 신차로 교환해주는 '2년 신차 교환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11월에는 3세대 신형 투아렉을 선보인다. 신형 투아렉은 첨단 운전자 보조·편의 시스템을 갖춘 것은 물론 선도적인 조명 및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융합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아울러, 미래지향적 커넥티비티 시스템까지 적용해 다재다능한 성능을 갖췄다.

2020년형 투아렉(좌)과 티구안의 모습이 보인다. [사진=폭스바겐코리아]
2020년형 투아렉(좌)과 티구안의 모습이 보인다. [사진=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코리아는 이른바 '5T 전략'으로 SUV에 대한 소비자의 니즈를 충족시킬 계획이다. 이에 따라 컴팩트 SUV 티록부터 테라몬트에 이르는 5종의 SUV 라인업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폭스바겐이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컴팩트 SUV 티록과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2020년에 국내에 모습을 나타낼 예정이다. 특히,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기존 5인승 디젤이 아닌 7인승 디젤과 가솔린 모델을 함께 출시한다. 여기에 새로운 대형 패밀리 SUV 테라몬트까지 더해져 고객들의 선택권이 넓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슈테판 크랍 사장은 “티록부터 티구안과 티구안 올스페이스, 투아렉, 테라몬트에 이르는 5T 전략으로 고객들의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강력한 SUV 라인업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며 “SUV 시장에서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폭스바겐코리아는 여전히 높은 수요와 치열한 경쟁을 보이고 있는 세단 시장에도 검증된 주요 모델들을 투입할 계획이다. 2020년에는 신형 파사트 GT 페이스리프트 모델과 신형 제타의 가솔린 모델을 출시해 세단 포트폴리오를 확대한다.

또, 폭스바겐의 대표 모델이자 한국 시장에서 해치백 시장을 개척한 골프 역시 8세대 신형 모델을 국내에 들여와 해치백 시장의 재건에 나서며, 본사의 미래차 전략에 발맞춰 전기차의 도입 역시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