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라인’, 文 대통령 비하 이모티콘 판매…항의받고 삭제
상태바
네이버 ‘라인’, 文 대통령 비하 이모티콘 판매…항의받고 삭제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9.08.29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네이버 일본 자회사 라인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하하는 내용을 담은 스티커(이모티콘)을 판매했던 것으로 드러나 파장이 일고 있다.

라인은 국내 이용자들 항의를 받은 후에야 이를 삭제했다.

29일 IT업계에 따르면 라인은 지난 28일 오후 9시 자사 온라인 스토어에서 'Stamps of Mr. Moon(미스터 문의 도장)'이라는 메신저용 스티커를 등록했다. 국내 판매 가격은 1200원이다.

해당 스티커에는 문 대통령의 사진을 기괴하게 변형해놓은 그림과 함께 '약속? 뭐라고?', '그 말이 뭐였더라?', '파기!', '네가 나쁜 거야!' 등의 일본어 말풍선을 달아놓았다.

라인은 자체 검토 절차를 통과한 스티커만 자사 스토어에서 판매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 스티커는 가이드라인 여러 부분을 명백히 위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회사 승인을 받고 버젓이 등록돼 판매된 경위에 의문이 제기된다.

라인 스티커 검토 가이드라인은 '특정 국적 소유자, 인물, 법인, 집단에 대한 비방이나, 폄훼, 공격으로 해석될 수 있는 경우', '정치적 이미지나 선거 관련 내용을 포함하는 경우' 등을 금지 사례로 명시하고 있다.

라인 측은 이 스티커를 발견한 국내 네티즌들이 신고에 나서자 28일 저녁 10시께 삭제했다.

라인 관계자는 "심사 과정에서 해당 콘텐츠가 걸러지지 못했다"며 "현재 자세한 경위를 확인하고 있으며, 재발 방지를 위해 스티커 검수 프로세스를 엄중히 감사하고 조치를 취하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