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회, 김하운 경제특보 초청 세미나 개최
상태바
인천시의회, 김하운 경제특보 초청 세미나 개최
  • 신윤철 기자
  • 승인 2019.08.28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신윤철 기자] 인천광역시의회 의원연구단체인 '인천지역 소비행태 개선연구회'는 27일 기획행정위원회 세미나실에서 ‘인천의 소비 및 일자리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하여 김하운 인천광역시 경제특보 초청 5차 조찬 세미나를 개최하였다.

연구회는 인천지역 내 기업 및 자영업자의 매출부진을 초래함으로써 인천 지역의 고용과 가계소득의 부진 등 악순환의 원인이 되고 있는 ‘역외 순소비’의 증가 원인 분석 및 해결 방안을 찾고자 결성한 연구단체이다. 이병래 의원을 비롯하여 강원모, 고존수, 김성수, 김성준, 김희철, 노태손 의원 등 7명으로 구성되었다.

김하운 인천광역시 경제특보는 “인천의 1인당 경제지표는 전국 평균에 비해 낮은 편인데 이중 1인당 민간소비가 특히 낮은 수준이며, 인천의 1인당 민간소비 수준이 특히 낮은 이유는 낮은 지역소득, 불리한 인구구성, 상대적으로 취약한 고용 및 재무상황 등에 기인하는 것이고, 구체적으로는 근로자 자본장비율이 낮아 생산성이 떨어지는 데다 취업률도 낮아 1인당 지역소득이 낮고 고령층 인구의 증가율이 높은 데 비해, 상대적으로 일자리의 질이 낮은 한편 가계 자산이나 소득에 비해 부채 비율이 너무 높아 재무건전성이 취약한 데 더하여, 경기변동에 따른 불안정성과 불가측성이 높은 점 등이 다른 지역에 비해 인천의 민간소비를 제약하고 있다”고 강조하였다.

이병래 의원은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산업설비, 기술 및 R&D 투자를 통한 노동생산성 제고로 1인당 지역소득을 확대하고 일자리의 질 향상과 자영업자 지원정책 등을 통하여 고용과 일자리의 질 향상을 위한 노력뿐만 아니라 역외 소비를 줄이고 역내 유입을 위한 정책을 통하여 인천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노력이 절실히 요구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