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청 너른못 앞, 30~31일 ‘달빛 영화관’으로 변신
상태바
성남시청 너른못 앞, 30~31일 ‘달빛 영화관’으로 변신
노천극장서 ‘아이 캔 스피크’ ‘코코’ 상영
  • 김승희 기자
  • 승인 2019.08.26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김승희 기자] 성남시청 너른못 분수대 앞 광장이 오는 30일과 31일 늦여름밤 ‘달빛영화관’으로 변신해 시민을 맞는다.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야외무대에 대형스크린(12m*6m)을 설치해 오후 7시 30분부터 약 2시간 동안 노천극장 무료 영화 상영 행사를 2차례 연다.

행사 첫날은 휴먼 코미디 ‘아이 캔 스피크’, 둘째 날은 애니메이션 ‘코코’를 상영한다.

영화를 보려는 시민은 별도 예약 절차 없이 상영 시간에 맞춰 돗자리 등을 가지고 성남시청으로 오면 된다.

성남시는 최근 4년간 모두 11차례의 야외 영화 상영 행사를 열어 모두 7400명(회당 평균 672명)의 가족 단위 시민이 시청 노천극장을 찾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