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신내·서부면허시험장·온수역, 서울 ‘3대 전략거점’으로 개발
상태바
연신내·서부면허시험장·온수역, 서울 ‘3대 전략거점’으로 개발
서울시, ‘신 전략거점’으로 지정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08.26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마포구 서부운전면허시험장 일대. [사진=서울시]
서울 마포구 서부운전면허시험장 일대. [사진=서울시]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개발이 상대적으로 덜 된 서울 은평구 연신내·불광동, 마포구 서부운전면허시험장, 구로구 온수역 일대가 서울 서부 지역의 ‘신전략거점’으로 지정됐다. 서울시는 2021년까지 세부 계획을 마련해 이 일대를 강남구 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국제교류복합지구)나 창동차량기지 일대(의료·바이오산업 단지)처럼 주변 산업과 연계할 수 있는 거점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시내 가용부지 가운데 주변 지역보다 개발은 덜 됐지만 산업적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는 3곳을 전략거점으로 새롭게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들 지역은 시설이 노후화되고 이용자가 줄고 있는 서울 마포구 서부운전면허시험장 일대 약 10만㎡, 은평구 지역 중심지임에도 대부분 주거지로만 이뤄져 전략적 육성이 필요한 ‘연신내·불광 지역’ 약 60만㎡, 서울 서부 관문 지역으로 대규모로 이용할 수 있는 땅이 많은 ‘온수역세권’ 일대 약 54만㎡ 등으로 모두 124만㎡(37만5000평)에 이른다.

연신내·불광 지역 일대는 주거지로만 이뤄져 있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 노선을 고려한 역세권 개발, 인근 고양시 등과 연계되는 산업 기능 도입을 검토할 계획이다

경기 고양시와 경계에 있는 서부운전면허시험장 일대는 서울 서북부 관문 지역으로 상암·수색과 인접한 공공부지다. 운전면허시험장은 시설이 오래돼 이용자가 줄고 있어 개발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곳을 인근 상암 디지털미디어시티(DMC), 마곡산업단지, 고양 덕은 미디어밸리 등과 연계할 수 있는 미디어·정보기술(IT)산업·문화 거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개발한다는 것이 서울시 계획이다.

온수역세권 일대는 동부제강 이적지, 럭비구장, 공영 차고지 등 대규모 가용부지에 대한 개발 방향을 잡고, 공공시설물 확보 방안, 항동기찻길 활용 방안, 경기도 광명시와 접한 온수산업단지와의 합리적 연계 방안 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시는 2021년까지 3개 거점에 대한 개발 방향과 구체적 실현 전략 마련을 위한 기본구상안을 세울 계획이다. 이후 서울시가 발표한 거시 도시개발 계획인 ‘2040서울플랜’ ‘생활권계획’ 등과 연계해 세부적인 시행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현재 동남권 거점으로 강남구 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를 전시, 문화, 국제사무 공간이 들어서는 ‘국제교류복합지구’로 조성하고 있다. 여기에는 오는 12월 착공되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와 경전철 위례·신사선, 지하철·버스·택시 등을 갈아탈 수 있는 ‘영동대로 광역복합환승센터’도 들어선다. 동북권 거점으로 지정된 창동과 상계동 인근에는 의료·바이오산업 단지가 조성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