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엘리베이터 호출하는 세상 열린다
상태바
스마트폰으로 엘리베이터 호출하는 세상 열린다
SKT, 스마트홈 서비스의 가치 확장… ‘기기 제어’ 서비스를 넘어 ‘공동주택단지 플랫폼’으로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08.26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T]
[사진=SKT]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SK텔레콤은 주거공간 내 각종 사물인터넷(IoT) 기기들을 앱으로 제어하는 ‘스마트홈’을 ‘공동주택단지 플랫폼’으로 확대·개편했다고 26일 밝혔다.

확대·개편한 스마트홈에는 SK텔레콤이 그간 선보인 각종 IoT 기기 모니터링·원격제어 기능과 공동주택단지 입주민 생활 편의를 제고할 다양한 신규 기능들이 포함됐다. 입주민들은 △공동 현관문 자동 출입 △주차위치 확인 △무인택배 도착 알림 △단지 내 투표 △공용시설 예약 등 다양한 기능을 스마트홈 앱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이에 입주민이 스마트폰을 가지고 출입문 이용 시 자동으로 문이 열리고 1층으로 엘리베이터가 호출된다. 또 앱에서 방문 차량 번호를 등록하면 출입 차단기가 자동으로 개방돼 번거로운 확인 절차를 줄일 수 있다. 입주민들은 주차위치 조회, 차주 연락처 조회, 무인 택배 도착 알림, 에너지 원격검침, 사용량을 앱을 통해 조회할 수 있고 단지 내 헬스장, 골프연습장 등 공용 시설도 예약할 수 있다.

홍승진 SK텔레콤 AI홈 유닛장은 “이번 스마트홈 3.0은 이러한 고객의 보이스를 집대성한 결과물이며, 향후에도 AI, 보안, 미디어, 주차 등 SK ICT 패밀리만의 앞선 서비스와 외부의 다양한 생활형 서비스들을 연계하여 대한민국 대표 공동주택 플랫폼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