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사 상반기 순이익 32% 감소…대형보험사 순익 '급감'
상태바
생명보험사 상반기 순이익 32% 감소…대형보험사 순익 '급감'
한화 -62%, 삼성 -48%…'빅3' 중 교보만 16% 증가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08.26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오재우 기자]
[사진=오재우 기자]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생명보험사들의 올해 상반기 순이익이 30% 넘게 대폭 하락했다.

금융감독원은 국내 24개 생보사의 상반기 순이익이 2조1283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지난해 상반기 순이익보다 1조204억원(32.4%) 줄어든 규모다.

순이익 감소는 영업손실(저축성보험 만기 도래)이 늘고, 투자이익은 줄어든 결과다. 영업외이익도 줄었다.

저축성보험 지급보험금이 2조5000억원 늘면서 보험영업손실은 4540억원(4.0%) 증가한 11조8260억원을 기록했다.

투자영업이익은 6673억원(5.1%) 줄어든 12조3248억원이다. 지난해 상반기 삼성생명의 삼성전자 주식매각 효과(1조897억원)가 사라진 영향이 컸다.

영업외이익은 변액보험 수입수수료가 감소하면서 3202억원(12.4%) 줄어든 2조2564억원이다.

순이익 감소는 '빅3'로 불리는 대형사(-41.3%)와 외국계 9개사(-24.1%)에 집중됐다. 중소형 5개사(-9.0%)와 은행계 7개사(-3.6%)의 감소율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빅3 중 한화생명의 상반기 순이익은 934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61.8% 줄었다. 삼성생명도 47.7% 줄어든 7566억원이다. 교보생명만 4819억원으로 15.8% 늘었다.

그러면서 빅3의 순이익 비중은 지난해 상반기 64.0%에서 올해 상반기 55.5%로 축소됐다.

생보사들 총자산은 6월 말 890조원으로, 1년 전보다 49조원(5.8%) 증가했다. 신계약 성장 둔화로 부채가 4.6% 증가했고, 채권평가이익 확대로 자본은 18.9% 증가했다.

지난해 상반기 0.75%이던 총자산이익률(ROA)은 올해 상반기 0.49%로 낮아졌다. 자기자본이익률(ROE)도 같은 기간 8.86%에서 5.39%로 하락했다.

생보사들의 상반기 수입보험료는 52조246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5418억원(1.0%) 감소했다.

금감원은 "보장성보험 수입보험료는 8141억원 증가한 반면, 변액보험과 저축성보험 수입보험료가 8328억원과 8198억원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저축성보험의 자본확충 부담이 커지는 신지급여력제도(K-ICS) 도입을 앞두고 저축성보험 판매를 줄인 대신 보장성보험에 주력한 결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