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2개사 245억원 투자유치 협약
상태바
충주시, 2개사 245억원 투자유치 협약
- 우진전장(주) ‧ ㈜꼬레본...현대엘리베이터 협력사 충주 이전 첫 사례
  • 권오정 기자
  • 승인 2019.08.26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충북취재본부 권오정 기자] 기업하기 좋은 도시 충주시가 지속적이고 전략적인 기업유치활동으로 2곳의 현대엘리베이터 협력업체 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충주시와 충청북도는 26일 시청 중앙탑회의실에서 현대엘리베이터 협력업체인 우진전장(주), (주)꼬레본과 245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투자협약식에는 조길형 충주시장, 우진전장(주)의 정승호, 박용덕 공동대표이사, ㈜꼬레본의 정문용 대표이사, 허영옥 충주시의회의장, 서동학 도의원, 충주상공회의소 강성덕 회장을 비롯한 기업 임직원 및 관련 공무원들이 참석했다.

우진전장(주)은 엘리베이터 컨트롤패널 등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충주 제4산업단지에 190억 원을 투자해 200여 명의 고용을 목표로 2022년까지 1만6676㎡의 부지에 건축면적 6750㎡ 규모의 공장을 신축할 예정이다.

㈜꼬레본은 엘리베이터 동력전달장치 Sheave 및 주행장치 Roller guide shoe 등 주요부품 등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충주 제2산업단지에 55억원을 투자해 80여명의 고용을 목표로, 2022년까지 1만1604㎡ 부지에 2512㎡ 규모의 기존 공장을 리모델링해 사용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에 따라 2개 투자기업은 제조공장 및 설비에 대한 투자를 약속하고 충주시는 공장 설립 인․허가 등을 지원키로 했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2개 기업은 현대엘리베이터 협력사로서 충주로 투자를 결정한 첫 사례로 그 의미가 매우 크다”며, “앞으로 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지원과 다양한 인센티브 제공으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엘리베이터(주)는 1984년 설립된 국내 유일의 토종 승강기 기업으로 국내 승강기 신규설치 12년 연속 1위를 차지한 업계 대표기업이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지난달 3일 충청북도, 충주시와 본사 및 공장, 물류센터를 충주 제5일반산업단지로 통합 이전하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