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추석 앞두고 중소협력사 결제금 5000억원 조기 지급
상태바
CJ그룹, 추석 앞두고 중소협력사 결제금 5000억원 조기 지급
  • 이하영 기자
  • 승인 2019.08.25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J그룹]
[사진=CJ그룹]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한가위 연휴를 한달 앞두고 CJ그룹이 협력업체에 결제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CJ그룹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약 5000억원의 협력업체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CJ 8개 주요 계열사와 협력하는 중소 납품업체 1만2000여곳이 혜택을 받게 될 예정이다. 계열사별 기준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평균적으로 기존 지급일보다 한달 가량 선 지급되는 것이다.

규모는 CJ제일제당 약 1300억원, CJ대한통운 약 1200억원, CJ ENM(오쇼핑부문+E&M부문) 약 900억원, CJ올리브네트웍스 약 6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 CJ프레시웨이, CJ푸드빌, CJ CGV, CJ헬로 등도 각 사별로 최대 300억까지 협력업체에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할 예정이다.

CJ그룹 관계자는 “2015년 이후, 매년 명절 성수기에 협력업체들과의 상생과 내수 활성화를 위해 납품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해 왔다”면서 “명절을 앞두고 중소 협력사들에 일시적으로 가중되는 자금 부담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