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조국 인사청문회 시기‧방법 놓고 ‘헛심’
상태바
여야, 조국 인사청문회 시기‧방법 놓고 ‘헛심’
주말에 다시 만난 민주당·한국당, 기존 입장 되풀이…만나선 빈손, 장외공방 반복
與 “26일까지 합의 실패 시 27일 국민청문회” VS 한국당 “‘문빠’ 모아놓고 쇼?”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8.24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국회법과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오는 30일 이전에 인사청문회를 열고 끝내자는 더불어민주당과 9월 초 3일간 개최하자는 자유한국당간 팽팽한 기싸움이 주말인 24일까지 이어지고 있다. 여야가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시기와 방법을 놓고 양보 없는 설전을 되풀이하면서 헛심만 빼고 있는 것이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해 불거진 의혹 관련 취재진의 질문에 답한 뒤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해 불거진 의혹 관련 취재진의 질문에 답한 뒤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당은 오는 26일을 조국 후보자 청문회 일정 합의 시한으로 정하고, 협상이 실패하면 오는 27일 ‘국민 청문회’ 카드를 꺼내들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내고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을 장외에서 떠들 것이 아니라 국회에서 정한 법적 제도 안에서 청문회를 통해 해 달라”며 “국회 청문회를 외면하면 국민과 함께 하는 청문회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경고했다.

그러자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문빠들을 모아놓고 궤변과 거짓말로 한바탕 쇼를 하고는 의혹 해소를 외치며 법무부 장관에 앉히겠다’는 속 보이는 계략”이라고 반박 논평을 냈다.

민주당은 국회법과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오는 30일까지 인사청문회를 마쳐야 하고, 한국당이 요구하는 ‘조국 후보자 청문회 3일간 개최’는 장관 청문회의 통상 관행에 어긋나기 때문에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이에 반해 한국당은 청문회 증인 출석 요구 절차 등을 고려할 때 이달 안 청문회 개최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주장한다.

이와 관련, 김도읍 한국당 의원은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조 후보자나 여당은 언론과 우리 당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청문회 때 이야기하겠다’고 말해왔다”며 “그렇다면 ‘이틀도 좋고 3일도 좋으니 날짜만 잡아달라’고 말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 아니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조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불발 시 ‘국민 청문회’로 대체할 태세다.

23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에서 학생들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에서 학생들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실제 민주당은 한국기자협회와 방송기자연합회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국민 청문회 주관 요청의 건’ 공문을 접수하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민주당은 ‘셀프 청문회’라는 오점을 남기지 않기 위해 두 단체의 주도하에 ‘국민 청문회’를 맡기겠다는 입장이다.

두 단체가 고사할 경우에 대비한 대안 마련도 병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