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구강진료 전달체계의 중심,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개소
상태바
장애인 구강진료 전달체계의 중심,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개소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08.23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보건복지부는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개소식 23일 개최했다.

정부는 장애인 구강진료 접근성 향상 및 구강진료 불평등 완화를 위해 2011년부터 장애인구강진료센터를 설치해 왔으며, 이번 중앙센터까지 개소함에 따라 권역센터 9개소를 포함해 총 10개소를 운영하게 된다.

중앙장에인구강진료센터는 권역센터를 총괄·지원하는 기관으로, 센터 간 협력체계 구축, 표준 진료지침 마련, 장애인 구강진료 전문인력 교육 등을 추진한다.

또 권역센터로부터 의뢰·이송되는 고난이도, 희귀난치 진료를 담당하며, 장애인 구강진료 전달체계 구축, 장애인 구강건강 통계 생성 등 장애인 구강정책 수립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하게 된다.

장애인은 칫솔질, 치실질 등 일상생활 속에서의 자가 구강관리가 어려워 비장애인보다 구강건강 수준이 매우 낮다.

특히 행동조절이 어려운 경우에는 장애인 진료 전문인력 및 전신마취 시설이 없는 치과에서는 진료가 불가능하다.

이에 정부에서는 장애인 구강진료 기반 시설 확대를 위해 치과병원, 종합병원 등에 권역센터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올해 현재 권역센터 4개소를 추가 설치 중이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개소식에서 장애인 구강진료를 담당하고 있는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김 차관은 “255만명 장애인 모두가 언제 어디서나 시의적절한 치과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중앙센터를 중심으로 장애인 구강진료 전달체계를 확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