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부산광역시에 도심형 수소충전소 개소 수소전기차 시대 예고
상태바
현대차, 부산광역시에 도심형 수소충전소 개소 수소전기차 시대 예고
  • 방기열 기자
  • 승인 2019.08.25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자동차]
[사진=현대자동차]

[이뉴스투데이 방기열 기자] 현대차가 부산광역시에 수소 충전 인프라를 확대하고 수소전기버스 보급에 나서는 등 수소 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앞당긴다.

현대차는 지난 23일 부산광역시에 도심형 수소충전소 ‘H 부산 수소충전소’(부산 사상구 소재)의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H 부산 수소충전소’는 대도에너지社에서 운영해온 압축천연가스(CNG) 충전소 부지에 수소충전 설비를 추가로 설치해 ‘복합충전소’로 전환한 것이 특징으로, 한 곳의 충전소에서 수소와 CNG 연료를 함께 충전할 수 있다.

‘H 부산 수소충전소’는 시간당 5대 이상의 수소전기차를 완충할 수 있는 25kg/h의 충전 용량을 갖췄으며, 연중무휴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돼 하루 70대 이상의 수소 전기차가 이용할 수 있다.

부산광역시는 올해 구축한 2기의 수소충전소를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19기(버스 전용 충전소 4기 포함)의 수소충전소를 확대 구축해 수소 에너지 인프라 확충 및 수소전기차 보급에 집중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는 오는 10월까지 총 5대의 신형 수소전기버스를 부산시에 공급하고 부산시는 수소전기버스를 정기 노선에 순차 투입을 예고했다. 신형 수소전기버스는 기존 차량 대비 성능과 내구성이 대폭 향상된 연료전지시스템이 탑재되어 1회 충전으로 약 450㎞ 주행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