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영암무화과축제 9월 27일 개막
상태바
2019 영암무화과축제 9월 27일 개막
  • 신영삼 기자
  • 승인 2019.08.22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신영삼 기자]2019 영암무화과축제가 오는 9월 27일부터 29일까지 영암 자동차국제 경주장 내에서 열린다.

박성준 무화과축제 추진위원장은 지난해까지 나불공원에서 추진했던 무화과축제를 영암 국제자동차 경주장에서, 전라남도 주관으로 추진하는 전남 GT 대회와 병행 개최해 양 행사의 시너지 효과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또 협소한 축제장소로 인한 문제와 주차장 불편 등을 모두 해소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혔다.

전남 GT(GRAND TOURING) 대회는 전국에서 2만여명의 관계자와 관람객이 참가할 계획이며 전남도에서 6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하는 대규모 행사로 무화과 축제와 병행 추진시 지역민과 관광객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소통과 화합 축제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군은 이번 축제를 무화과 관련 제품 뿐만 아니라 생산에 필요한 각종 제품들의 홍보·전시관 운영, 무화과 무료시식회, 관광객 참여·체험행사로 구성할 예정이다.

전동평 영암군수는 “상품성이 떨어진 무화과를 서둘러 시장에서 격리하기 위해 1kg당 1000원을 보상, 약 2억5000만 원어치의 무화과를 폐기처분했다”며 “무화과의 시배지이자 최대 생산지인 만큼 우수한 영암 무화과를 생산하고 홍보해 영암의 위상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