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서발전, 재생에너지 분야 국산화 시동
상태바
한국동서발전, 재생에너지 분야 국산화 시동
국내 태양광 설비 제조사 에스에너지 방문…경쟁력 강화 방안 논의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08.22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영준 동서발전 사업본부장(왼쪽에서 2번째)가 에스에너지의 태양광 설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동서발전]
표영준 동서발전 사업본부장(왼쪽에서 2번째)가 에스에너지의 태양광 설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동서발전]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한국동서발전은 21일 표영준 사업본부장이 국내 태양광 발전설비 전문 기업인 ㈜에스에너지의 대전 공장을 찾아 재생에너지 설비 국산화와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지난 5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개최된 ‘재생에너지 설비 국산화 및 경쟁력 강화 회의’의 후속조치로, 표영준 사업본부장은 국내 태양광 자재 국산화와 기술력을 점검하고 국내 생산기업과의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동서발전은 에스에너지와 지난달 25MW급 당진화력본부 내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공사계약을 체결했으며, 에스에너지는 이번 공사에 국산 모듈을 포함한 인버터, 변압기 등 모든 주요 기자재를 100% 국산 자재로 조달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에너지전환이라는 대변혁의 시대에 국내 재생에너지 제조사의 기술경쟁력 강화는 필수적”이라며 “태양광 모듈뿐만 아니라 재생에너지 산업의 국내 기술자립도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재생에너지분야 산학연 공동으로 총 연구비 425억6000만원으로 11개의 R&D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또한 사회공헌용 태양광 발전설비와 더불어 올해 말 준공이 예정된 파주시 영농형 태양광 시범사업에도 신형 국내산 모듈을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