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서울 1일 생활권 시작, 직통버스 증회·시간 조정 성사
상태바
무주-서울 1일 생활권 시작, 직통버스 증회·시간 조정 성사
09:45분이던 무주발 첫차 08:00로 당기고, 14:35분이던 서울발 막차 18:00로 늦춰
이용객들 시간 · 경제적 효과 누릴 수 있을 것 기대
  • 김은태 기자
  • 승인 2019.08.22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주-서울 고속버스 증회로 1일 생활권 가능해져[사진=무주군]
무주-서울 고속버스 증회로 1일 생활권 가능해져[사진=무주군]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전북 무주에서 서울까지 고속버스가 이른 시간에 1회 증회됨에 따라 무주-서울간 1일 생활권이 가능해져 주민과 방문객들의 이동편의가 크게 증진될 전망이다.

무주군에 따르면, 무주-서울(남부) 직통버스는 구천동에서 7시 10분에 출발해 설천(7:30), 무주(8:00)를 경유, 서울남부(10:30)에 도착하는 노선 1회가 증회돼  왕복 6회가 운행된다.

서울발 무주행 막차는 오후 6시에 출발해 밤 8시 30분 무주에 도착(20:55 안성, 21:20 장계, 21:40 장수)하게 된다.     

황인홍 무주군수와 무주군의회 이광환 부의장, 이해양 의원, 안호영 국회의원, 전북고속 황의종 사장 등은 22일 무주공용버스터미널에서 주민들을 직접 만나 ‘무주-서울 간 1일 생활권’ 실현 소식을 알렸다.  

주민 안 모 씨(58세, 무주읍)는 “큰 애가 서울서 학교를 다녀서 그런지 증회 소식이 남일 같지 않고 기쁘고 서울로 병원을 다니시는 분들도 많은 걸로 알고 있는데 대전을 경유하지 않아도 되고 서두르지 않아도 되니까 경제적으로나 시간적으로 굉장히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무주-서울 간 1일 생활권’의 필요성은 무주 발 첫차 시간(09:45)이 늦고 서울발 막차 시간(14:35)은 빠른데다 왕복 5회밖에 운행하지 않아 발생하던 불편이 공론화되면서 제기된 것으로 무주발 첫차는 구천동에서 오전 7시 10분 (무주 08시) 서울발 막차는 오후 6시로 조정돼 이를 가능하게 했다.

무주군은 4월 11일 무주군의회 제268회 임시회를 통해 ‘무주-서울(남부) 간 직통버스 1일 생활권’을 촉구했던 무주군의회 이해양 의원과 함께 그동안(4개월 간) 국토교통부와 전북도청, 충남도청, 전북고속, 금남고속 등 관계 기관을 방문하고 여러 건의 공문을 발송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여 성사시켰다.  

황인홍 군수는 “농·산촌에 산다는 이유로 대중교통 이용에 제한이 따랐던 무주군민과 무주여행에 한계를 느낄 수밖에 없었던 관광객의 불편을 한 번에 해결하고 무주군민의 삶의 질을 높이게 됐다"고 밝혔다.

이해양 의원은 “반딧불축제와 추석을 앞두고 배차 시간이 증회 조정됨에 따라 기쁘고 조만간 직통버스를 이용해 서울까지 직접 왕복해보고 또 다른 불편은 없는지도 모니터링 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