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8K 화질 야구 생중계 시작… ‘U+프로야구’ 전면 개편
상태바
LG유플러스, 8K 화질 야구 생중계 시작… ‘U+프로야구’ 전면 개편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08.2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LG유플러스가 야구 시청 모바일 앱 ‘U+프로야구’에 8K를 도입한다.

22일 LG유플러스는 U+프로야구 서비스 화질·콘텐츠·접근성 전면 개편을 알리며 스포츠 콘텐츠 영역 확대 의지를 밝혔다.

새로워진 U+프로야구는 △세계 최초 8K 생중계가 보여주는 초 현실감 △KBO를 넘어 해외 프로야구 리그로 콘텐츠 확장 △U+모바일 TV 연계 및 빠른 생중계를 기반으로 한 이용자 접근성 강화가 골자다.

우선 8K(7680x4320) 초고해상도를 야구 경기 생중계에 접목해 스포츠 콘텐츠 화질 경쟁을 한 단계 끌어올린다. 8K는 4K(UHD, 3840x2160) 보다 4배, 일반 방송에서 쓰이는 2K(풀 HD, 1920x1080)보다 16배 더 선명해 이용자에게 경기장 직접 관람 수준 현실감을 안겨준다.

8K 화질로 제공할 ‘경기장 줌인’ 서비스는 이용자들이 보고 싶은 부분을 확대할 때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이 회사는 기대한다. 야구장 전체 화면에서 특정 부분을 최대 8배까지 늘려 경기장 곳곳을 자유롭게 살펴볼 수 있다. 이를 통해 보고 싶은 선수 등번호를 선명하게 확인하고 기존 생중계에서 뚜렷하게 보기 힘들었던 불펜 상황, 주루플레이, 외야 수비수 움직임까지 보다 실감 나게 관람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올 하반기 호주 프로야구리그 ‘ABL’ 경기 생중계도 시작한다. ABL은 매년 11월부터 2월까지 진행돼 KBO 경기가 없는 겨울 시즌 볼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호주 리그에는 한국인 선수들로만 구성된 ‘질롱 코리아’ 구단이 뛰고 있어 한국 야구팬들에게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

U+프로야구 콘텐츠 접근성 확대를 위해 ‘U+모바일 TV’에 ‘야구 입점관’을 마련한다. U+모바일 TV 사용자는 별도로 U+프로야구 앱을 설치하지 않아도 관련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U+모바일 TV로 영화·드라마 등을 즐기다가 ‘야구 입점관’에서 곧바로 야구 경기를 시청하거나 관련 콘텐츠를 보는 게 가능해진다.

주영준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담당은 “올 KBO 시즌 5G 특화 기능을 기반으로 매월 10% 이상 신규 이용자를 늘려온 ‘U+프로야구’가 하반기 다시 한번 진화를 시작한다”며 “기존 중계 시장에서 없던 차별적 서비스로 국내 스포츠 콘텐츠 경쟁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