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가곡면 광산서 후진하던 중장비에 깔려 60대 숨져
상태바
단양군 가곡면 광산서 후진하던 중장비에 깔려 60대 숨져
  • 권오정 기자
  • 승인 2019.08.21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충북취재본부 권오정 기자] 21일 오전 8시 30분쯤 충북 단양군 가곡면 여천리 한 광산에서 주유차량 운전자 A씨(61)가 후진하던 대형 중장비인 페루다에 깔려 그 자리에서 숨졌다.

이날 사고는 숨진 A씨기 페루다에 기름을 주유하기 위해 차에서 내려 준비하는 과정에서 페루다 운전기사가 A씨를 확인하지 못해 발생했다.

사고가 발생한 광산은 시멘트생산업체의 계열사로 골재를 생산 판매하고 있다.

숨진 A씨는 주유소 직원의 휴무로 대신 기름을 주유하러 왔다가 변을 당했다.

경찰은 광산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