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약품 치매치료제 임상 3상 승인…“국내 최초 치매치료제 복합제 개발”
상태바
현대약품 치매치료제 임상 3상 승인…“국내 최초 치매치료제 복합제 개발”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08.2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현대약품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최초 치매치료제 복합제 임상 3상을 승인받고 국내 및 해외 임상 착수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현대약품은 현재 타미린서방정 갈란타민 성분 시장에서 오리지널 레미닐피알서방캡슐을 넘어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을 만큼 치매 치료제 시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치매치료제 성분은 ‘도네페질’, ‘메만틴’, ‘갈란타민’, ‘리바스티그민’ 등이 있다.

국내 제약회사 중 치매치료제 성분군 모두를 판매하는 회사는 한정적이며, 현대약품에서는 하이페질정(도네페질), 디만틴정(메만틴), 타미린서방정(갈란타민), 스타그민패취(리바스티그민) 모두를 판매하고 있다.

현대약품이 현재 개발에 착수한 약물은 국내 치매치료제 성분 중 가장 빈번한 병용처방이 이뤄지고 있는 도네페질과 메만틴 성분의 복합제다.

현대약품 관계자는 “현대약품은 치매치료제 시장에서 레미닐피알서방캡슐을 최초로 서방정제화 함으로써 신규 제형 개발을 성공적으로 이뤄냈다는 긍정적 평가를 받은 바 있는 만큼 이번 두 성분의 성공적인 복합제 개발을 통해 치매치료제 시장에서 새로운 강자로 부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