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證 "은행업 DLF 손실 제한적…'비중확대' 무방"
상태바
한국투자證 "은행업 DLF 손실 제한적…'비중확대' 무방"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8.20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투자증권 본사. [사진=이뉴스투데이DB]
여의도 한국투자증권 본사. [사진=이뉴스투데이DB]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20일 최근 문제가 된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파생결합증권(DLS)에서 발생한 대규모 손실과 관련, 은행들의 손실이 제한적일 것이라며 업종 투자의견으로 '비중확대'를 제시했다.

백두산 연구원은 "금융감독원은 최근 손실 우려가 제기된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 판매 현황 및 대응 방향을 발표했다"며 "은행의 경우 내부통제시스템 관련 기관조치와 함께 금감원 분쟁조정위에서 불완전판매에 대한 일부 배상 결정을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백 연구원은 "과거 사례로는 2005년 판매되고 2008년에 문제가 된 파워인컴펀드 사례를 들 수 있다"며 "2008년 당시 금감원 분조위에서 파워인컴펀드에 대한 은행의 책임 비율을 50%로 결정했고 이후 2014년 대법원에서 최종적으로 은행 책임 비율을 20~40%로 판결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사태는 운용자산 쏠림현상, 경제주체의 자산 배분 어려움 가중 등 저금리가 유발한 여러 가지 금융 시스템 부작용 중 하나로 파악될 수 있다"며 "특히 일부 은행들은 애초에 해당 DLF 상품을 판매하지 않았다는 측면에서 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의 결정은 다소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사태와 관련된 직·간접적인 은행 섹터의 손실은 제한적인 반면 최근 금리 하락과 이번 사태로 인해 주가는 상당히 하락한 상황"이라며 "특히 국고채 3년물 금리가 연 1.09%까지 하락해 기준금리 인하를 선반영한 상황에서 은행 섹터의 가중평균 올해 자기자본이익률(ROE) 예상치는 9%대인 반면 주가순자산비율(PBR)은 0.41배에 불과하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올해 예상 배당수익률이 6.5%에 달하는 하나금융지주를 최선호주로, 리스크 관리 역량이 우수하고 자회사의 성장이 인상적인 신한지주를 차선호주로 제시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