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서 포용성장·남북 경제협력 혁신포럼 열려
상태바
원주서 포용성장·남북 경제협력 혁신포럼 열려
  • 우정자 기자
  • 승인 2019.08.20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강원 원주시 도로교통공단 3층 대강당에서 열린 ‘포용성장과 남북경제협력’ 포럼에서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이기원 포용강원포럼 대표, 윤종기 도로교통공단 이사장 등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20일 강원 원주시 도로교통공단 3층 대강당에서 열린 ‘포용성장과 남북경제협력’ 포럼에서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이기원 포용강원포럼 대표, 윤종기 도로교통공단 이사장 등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우정자 기자] 포용강원포럼과 남북경제협력 혁신포럼 공동세미나가 20일 강원 원주시 도로교통공단 3층 대강당에서 열렸다.

‘포용성장과 남북경제협력’을 주제로 열린 포럼에는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이기원 포용강원포럼 대표, 윤종기 도로교통공단 이사장, 김성인 강원테크노파크 원장, 백종수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 원장 등이 참석했다.

송재호 위원장은 ‘골고루 잘사는 나라를 위한 국가균형발전정책’ 기조연설에서 과거와 달리 현재는 지역이 주체가 되고 중앙정부가 지원하는 지방분권을 통한 경제성장이 현 정부의 목표라 소개했다.

박건영 덕성여대 교수의 ‘강원도 경제는 포용성장하는가?’라는 주제발표에서 강원도의 혁신 능력이 상대적으로 낮은 상황으로 포용성장을 측정하는데 필요한 지역별 자료 구축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어 강수철 도로교통공단 처장의 ‘남북경협시대 도로교통공단 역할과 사업’ 주제발표와 종합토론이 이어졌다.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20일 강원 원주시 도로교통공단 3층 대강당에서 열린 ‘포용성장과 남북경제협력’ 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20일 강원 원주시 도로교통공단 3층 대강당에서 열린 ‘포용성장과 남북경제협력’ 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이날 최문순 지사와 윤종기 이사장은 지역경제 발전과 통일 대비, 강원도와 북한을 잇는 교통시설의 개선과 북한에 적용 가능한 교통안전 교육프로그램 개발 계획을 밝혔다.

이는 남·북이 공통으로 사용 가능한 안전표지 개선과 교통안전 분야에 대해 선제 대응이 필요하기 때문이라는 입장이다.

이기원 포용강원 대표는 “지난해 출범한 남북경제협력 혁신포럼은 분권으로 주민주권을 회복하고 혁신으로 새로운 성장기반을 마련, 수도권 중심 성장과 양극화로 소외되는 계층을 포용해 지역이 주도하는 자립적 성장기반을 만드는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최 지사는 “세미나 타이틀이 포용성장이다. 앞으로 갈라진 남·북과 강원도가 포용성장을 하면서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는 바탕이 이번 포럼을 통해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축사했다.

윤종기 이사장은 “낙후된 지역에 속한 강원도가 최근 4차 산업을 포인트 삼아 성장하고 있다”며 “북한과 경제협력과 통일을 하게 되니 도로교통문화가 연구되고 조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20일 강원 원주시 도로교통공단 3층 대강당에서 열린 ‘포용성장과 남북경제협력’ 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20일 강원 원주시 도로교통공단 3층 대강당에서 열린 ‘포용성장과 남북경제협력’ 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