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하림, 2000명 신규 고용창출‧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상태바
文대통령 “하림, 2000명 신규 고용창출‧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취임 후 첫 식품산업 현장 하림 익산공장 찾아 격려
익산공장 닭고기 가공공장 둘러보고, 투자 활성화 당부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8.20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2024년까지 이곳에 총 8800억 원의 대규모 투자를 결정했다. 어려운 시기, 전북의 중점산업인 식품산업에 민간기업이 과감한 선제 투자를 한 것은 의미가 남다르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화산업 발전과 지역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는 하림 익산공장을 방문하는 자리에서 이 같이 밝히며 2000명의 신규 고용 창출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전북 익산 하림 익산공장에서 열린 식품산업 활성화 기업 현장방문 행사에서 격려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전북 익산 하림 익산공장에서 열린 식품산업 활성화 기업 현장방문 행사에서 격려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대부분의 대기업과 달리, 하림은 인구 30만이 안 되는 익산에 본사를 두고 있다”며 “수도권 집중화 속에서 오히려 지역 소도시에 있는 본사를 확장하며, 국가균형발전에 새로운 모범이 되어 주었다”며 지역‧지역 주민과의 동반성장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최근 간편가공식품, 펫푸드와 같은 고부가가치 분야를 중심으로 급성장하며 ICT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축산·가공으로 확산 중인 식품산업을 주목하며 “이러한 식품산업 혁신의 과정에서 ‘사료-축산-가공-제조-유통’ 전 분야를 아우르고 있는 하림이 중심적인 역할을 해주고 있다”고 치하했다.

또 “전북은 일찍부터 식품산업 발전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고, 이곳 익산의 ‘국가식품클러스터’를 R&D 연구기관과 관련기업이 집적된('집적된' 한 번 더 읽음) 식품산업 혁신성장의 메카로 육성하고 있다“며 ”전주혁신도시에는 농업관련 공공기관들이 들어섰고, 전북 각지에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 밸리’를 만들고 있다“며 지자체의 노력도 높이 평가했다.

아울러 “이번 달에는 새만금 산업단지를 일반단지에서 국가산업단지로 전환하고 기업투자 유치를 위한 지원을 대폭 강화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하림도 익산의 ‘국가식품클러스터’와 계약을 체결하여 신사업을 구상하고 있다고 들었다”며 “이를 계기로, 더 많은 기업들의 투자가 활발하게 일어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전북 익산에 위치한 하림 본사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하림그룹 관계자로부터 하림의 전북지역 투자계획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하림은 전북 도민들이 각별한 애정을 가지고 있는 향토기업으로서 농식품산업을 지역발전 특화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는 전북 지역에 2024년까지 8800억원을 투자해 일자리 2000명을 창출할 계획이다.

특히 ‘하림 푸드 트라이앵글(Harim Food Triangle)’이라는 이름의 투자계획은 전북 익산지역 직선거리 12km 이내에 도계가공시설, 종합식품단지, 최첨단 육가공 공장을 건립해 농식품산업 고도화와 지역경제를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문 대통령은 하림 투자 계획 보고가 끝난 후 닭고기 가공공장을 둘러보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식품가공 공정을 시찰한 문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안전하고 신선한 먹거리 공급을 위해 힘써 준 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