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청솔아파트 세입자 “전세금 떼일 판”…시에 반환 대책 요구
상태바
원주 청솔아파트 세입자 “전세금 떼일 판”…시에 반환 대책 요구
  • 우정자 기자
  • 승인 2019.08.20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원주시청 앞에서 원주 단구동 청솔아파트 세입자들이 전세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다며 원주시에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20일 원주시청 앞에서 원주 단구동 청솔아파트 세입자들이 전세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다며 원주시에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우정자 기자] 원주 단구동 청솔아파트 세입자들이 전세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다며 원주시에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청솔아파트 비상대책위원회는 20일 원주시청 앞에서 세입자 9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집회를 열고 “청솔아파트를 임대하고 있는 업체가 지난해 말부터 전세계약이 끝난 120세대의 전세금을 돌려주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청솔아파트의 평균 전세금은 8300여만원으로 입주민들이 돌려받지 못하고 있는 총금액만 100억원이 넘는다”며 “청솔 5차부터 8차까지 404세대를 보유하고 있어 피해는 더 커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업체가 전세로 임대한 세대에 금융권에 각 2500여만원의 근저당이 선순위로 설정돼 있어 아파트가 경매로 넘어갈 경우 세입자들의 피해가 더 심각해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또 업체 부도 등으로 강제경매가 발생하면 임차인들의 피해가 발생하고 그 금액은 전체 404세대 360억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20일 원주시청 앞에서 원주 단구동 청솔아파트 세입자들이 전세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다며 원주시에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20일 원주시청 앞에서 원주 단구동 청솔아파트 세입자들이 전세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다며 원주시에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유병희 비대위원장은 “전체 임차인 404세대 중 임대 계약이 만료된 세대가 120세대다. 앞으로 전세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세입자의 피해가 점점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이라며 “다음 달 정도면 과반수가 넘을 것으로 보고 그때 고소 고발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주시는 공공임대를 매입임대로 승인한 업무과실을 인정하고 청솔아파트 임차인들의 피해를 보호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라”고 촉구했다.

비대위는 당초 청솔아파트는 한국토지신탁이 공급한 공공임대아파트로 임대사업자에게 매각됐어도 공공건설임대주택이라고 주장하며 한국토지주택공사 등이 매입해 세입자들의 피해를 막아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원주시 관계자는 “안타까운 상황이지만 제도적으로 해결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