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경쟁 벌이는 이통 3사…'갤 노트 10 잔치' 시작
상태바
5G 경쟁 벌이는 이통 3사…'갤 노트 10 잔치' 시작
충성고객 초청해 일제히 개통행사 진행... 하반기 5G 수요 확보 전쟁 팡파르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08.2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 모델들이 갤럭시 노트 10을 홍보하고 있다[사진=송혜리 기자]
SKT 모델들이 갤럭시 노트 10을 홍보하고 있다.[사진=송혜리 기자]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이동통신 3사가 20일 일제히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 10 개통 행사를 갖고 세 번째 5G 단말 출시를 축하했다.

3사는 블루, 레드 등 노트 10 독점 색상을 콘셉트로 내세우거나 김연아, 강다니엘 등 전속모델이 사용자에 경품을 증정하는 ‘어워즈’를 진행해 충성고객 굳히기에 공을 들였다.

SKT는 이날 서울 올림픽 공원에서 갤럭시 노트 10 개통식을 진행했다. 이른 아침, 더위가 한풀꺾인 날씨였지만 개통식 현장은 노트 10에 대한 관심만큼이나 열기가 뜨거웠다. 삼삼오오 모여 노트 10을 체험하거나 축하 무대를 즐겼다.

방송인 최희 사회로 시작한 이번 행사는 SKT 전속모델 김연아, 홍종현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 시간 가량 진행했다.

슈퍼밴드 1위 밴드인 호피폴라 축하무대에 이어 갤럭시 노트 충성사용자, 노트 첫 개통자 등 10명을 선정해 ‘노트 어워즈’로 5G 새단말 개통을 축하했다. 이어 노트 10을 체험할 수 있는 ‘노트10 체험 트레일러’ 출정식이 이어졌다.

노트 어워즈에는 현재 SKT 갤럭시 노트 이용자 가운데 △노트 전 기종 이용자 2명 △노트7부터 9까지 블루 모델 사용자 2명 △노트10 예약가입 선착순 100명 중 2명 △노트 어워즈 응모자 중 2명 △노트10으로 5GX에 처음 가입자 2명 등 총 10명이다.
 
갤럭시 노트 1부터 10까지 일명 ‘노트 팬’인 최윤석씨는 “종이 다이어리를 가지고 다니는 것이 불편해서 노트 시리즈를 선택해 지금까지 쓰게 됐다”며 “이번에 특히 기대되는 기능은 손글씨가 전자문서로 바뀌는 기능”이라고 말했다.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처음 사용한다는 안녕씨는 “새벽에 삼성 언팩 행사를 보고 궁금해서 갤럭시 노트 10을 선택하게 됐다”며 “교회 전도사로 일하고 있어서 필기할 일이 많은데 제 악필을 전자글씨로 바꿔준다고 하니 기대된다”고 말했다.

SKT 블루 트레일러. 이날부터 전국 5GX 클러스터에 파견된다[사진=송혜리 기자]
SKT 블루 트레일러. 이날부터 전국 5GX 클러스터에 파견된다.[사진=송혜리 기자]

이날 SKT는 갤럭시 노트 10 블루 단말과 5G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이동 트레일러 출정식도 진행했다.

일명 ‘블루 트레일러’는 45인승 버스 크기 개방형 트레일러다. 노트10 단말을 직접 사용하며 ‘에어액션’등 기능을 체험할 수 있고 ‘점프 VR’ ‘LOL멀티뷰’ ‘T 전화 배경 분리’ 등 SKT 5G서비스와 이벤트를 즐길 수 있다. 블루 트레일러는 SKT 5G 클러스터가 있는 광주, 대전, 부산, 대구, 인천 등 전국 주요 도시를 방문할 예정이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은 출정식에서 “지난 4월 세계 최초 5G 가입자 선포식 이후 100만 가입자를 눈앞에 두고 있다”며 “블루 트레일러를 보면 많이 환영해 주시고 활용해 달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이번 노트 10 출시를 계기로 ‘세계 최초 5G 가입자 100만 돌파’라는 타이틀을 곧 거머쥘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2일 2019 2분기 실적발표에서 윤풍영 SKT CFO는 “이달 중 100만 돌파가 예상된다”고 밝히기도 했다.

SKT 임직원들이 블루트레일러 출정을 축하하고 있다[사진=송혜리 기자]
유영상 MNO 사업부장 (왼쪽 다섯번째) 등 SKT 임직원들이 블루트레일러 출정을 축하하고 있다.[사진=송혜리 기자]

◇KT·LG유플러스도 일제 개통행사 개최

KT는 지난 19일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에서 갤럭시 노트10 5G 론칭 파티를 열었다.

이날 행사는 갤럭시 노트 10 KT 전용 색상인 레드에 맞춰 ‘레드 온 미(나를 레드로 물들이다)’라는 테마로 열렸다 △갤럭시 노트10 5G △레드 포인트 메이크업 서비스 △포토존 △베스트 드레서 시상 등을 진행했다.

갤럭시 노트10 5G 론칭 파티에는 가수 강다니엘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강다니엘의 참여 소식이 알려지면서 30:1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이 회사는 전했다.

강다니엘은 “KT의 갤럭시 노트10 5G 모델로 선정돼서 기쁘다”며 “KT 갤럭시 노트10 5G에 대한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LG유플러스는 20일 서울 종각역 직영점에서 갤럭시 노트10 5G 개통을 기념해 ‘U+갤럭시 노트 어워즈’와 ‘이색 S펜 사인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U+갤럭시 노트 어워즈는 기존 갤럭시 노트 시리즈 사용자 5명과 신규 가입자 5명 등 총 10명을 초청해 감사패를 증정한다.

LG유플러스는 △갤럭시 노트1 사용자 1명 △갤럭시 노트 시리즈 5번 이상 구매자 3명 △U+멤버십 각종 프로모션 최다 응모자 1명 등 총 5명에게 갤노트 10 신규 단말을 지급한다. 또 행사가 진행되는 △종각역 직영점 예약가입자 5명에게는 삼성전자 최신 태블릿 ‘갤럭시 탭 S 5e’를 제공한다.

김남수 LG유플러스 IMC 전략담당은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10 5G 개통을 기념해 LG유플러스를 오랫동안 사랑해주신 고객에게 감사한 마음과 함께 새로운 스마트폰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마련했다”며 “갤럭시 노트10 5G의 성공적인 론칭을 바탕으로 하반기에도 5G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국내 5G 가입자는 133만6865명으로 5월과 비교해서 한 달간 55만 2650명이 증가했다. 통신사 별로는 SKT가 53만346명, KT가 41만9316명, LG유플러스가 38만7203명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