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쉬코리아 “HMR 기업 프레시지 당일 배송 이끈다”
상태바
메쉬코리아 “HMR 기업 프레시지 당일 배송 이끈다”
  • 윤현종 기자
  • 승인 2019.08.19 2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메쉬코리아]
[사진=메쉬코리아]

[이뉴스투데이 윤현종 기자]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는 가정간편식(HMR) 전문 기업 프레시지의 당일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프레시지는 셰프가 개발한 레시피와 정량의 식재료를 담은 ‘밀키트(Meal-kit)’ 기업으로 오늘 주문하면 내일 받아볼 수 있는 익일배송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이번 메쉬코리아와 서비스 계약으로 프레시지는 오전 10시까지 주문된 상품을 오후 7시까지 배송해주는 서비스를 오픈하고 고객 만족도 향상에 집중할 계획이다.

메쉬코리아는 간선 영역은 사륜차를 활용하고 최종 소비자에게는 기존에 구축된 부릉 이륜차망을 활용한 ‘허브 앤 스포크(Hub & Spoke)’ 방식으로 빠르고 효율적인 당일 배송을 실현한다. 또 차량당 과금 방식이 아닌 배송 건당 정산으로 비용 부담도 최소화한다.

박신호 프레시지 전략기획실장은 “당일 배송은 출근하는 길에 그 날의 저녁 식사로 먹고 싶은 식사를 주문할 수 있는 서비스”라며 “당일 배송을 통해 소비자가 원하는 시점에 더 가깝게 프레시지 제품을 전달할 수 있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이종현 메쉬코리아 사륜차사업추진단장은 “프레시지와 새로운 배송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늘어나는 식품 분야의 배송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사륜차 당일 배송 서비스 확대에 더욱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