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지오코리아, ‘홉하우스13’ 본격적인 마케팅 시작
상태바
디아지오코리아, ‘홉하우스13’ 본격적인 마케팅 시작
  • 이하영 기자
  • 승인 2019.08.19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디아지오코리아]
[사진=디아지오코리아]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소비자에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홉하우스13’이 광고를 선보인다.

디아지오코리아는 여름 성수기 시즌을 맞아 15일부터 9월 중순까지 더블 홉의 크래프트 라거 ‘홉하우스13’의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본격적으로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앞으로 디아지오코리아는 TV 광고 및 디지털 커뮤니케이션을 포함한 다양한 활동으로 소비자와의 접점을 늘릴 예정이다.

‘홉하우스13’은 아일랜드를 대표하는 흑맥주 ‘기네스’의 브루어리에서 차세대 신진 브로어인 피터 심슨의 레시피로 탄생했다. 디아지오코리아에 따르면 알코올 도수 5도의 더블 홉 맥주인 ‘홉하우스13’은 100% 아일랜드 맥아와 기네스 효모를 사용해 홉의 풍미가 높고 뒷맛이 깔끔하다.

특히 기존 라거와 달리 홉을 2배로 사용해 라거보다 깊고 에일보다 깔끔한 맛을 자랑하는 제품의 특징을 벽화 및 크래프터의 움직임을 표현했다.

‘라거 위드 모어 테이스트(Larger with more taste)’ 마케팅 영상은 벽화를 통해 '홉하우스13'의 뚜껑을 따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맥주가 역동적으로 흐르고 이를 맛본 입술은 제품의 싱싱하고 풍부한 맛을 기타 연주로 자랑하며, 이어 크래프터들이 신나게 뛰어 놀면서 각자의 개성을 보여주는 역동적인 행위를 선보인다. 마지막으로 잔에 담긴 ‘홉하우스13’은 자유롭고 힙한 브랜드 이미지를 상징한다.

디아지오코리아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홉하우스13’이 라거보다 깊으면서 수제맥주 같은 풍미를 가졌다는 점을 소비자에게 적극적으로 알릴 예정”이라며 “특히 자유롭고 힙한 이미지를 자랑하는 만큼 점점 진화하는 젊은 층의 맥주 입맛을 충족시켜줄 맥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한편, 디아지오코리아는 9~10월까지 △조이올팍페스티벌 △그린플러그드 경주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 등 다양한 축제에 참가하여 타깃 고객층을 대상으로 ‘홉하우스13’을 경험할 수 있는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