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아이낳아 키우기 좋은 광주' 24시간 긴급 아이돌봄센터 개소
상태바
광주시, '아이낳아 키우기 좋은 광주' 24시간 긴급 아이돌봄센터 개소
  • 송덕만 기자
  • 승인 2019.08.19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광주시는 대한민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저해하는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아이키움 행복한 광주’ 만들기 위한 대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이용섭 시장은 “지난 해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은 0.98명(광주 0.97명)으로 OECD 36개 회원국 중 1명이 안되는 유일한 국가다”며 “이 처럼 저출산이 계속될 경우 인구절벽과 생산인구 감소로 국가경쟁력이 추락할 뿐만 아니라 종국적으로는 국가의 존립마저 흔들리게 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광주가 저출산 문제 해결에 선도적 역할을 하고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행복한 공동체를 만들어 찾아오고 돌아오는 광주를 만들겠다”며 “이를 위해 중앙정부와 협업체계 속에서 ‘결혼 출산 육아 보육’ 단계별로 본질적인 해결책을 마련해 시리즈로 발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곽현미 여성가족정책관은 19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아이키움 행복한 광주’ 시리즈 첫 번째로 ▲24시간 광주 긴급아이돌봄센터 운영 ▲입원아동 돌봄서비스 제공 ▲광주여성재단 일가정양립지원본부 기능 확대 등 3대 핵심과제를 발표했다.

광주 긴급아이돌봄센터는 부모가 직장에서 갑자기 야근을 해야 하거나, 경조사, 응급진료 등 피치 못할 사정으로 아이를 돌보기 어렵거나 긴급 돌보미를 구해야 할 때, 부모들이 걱정 없이 아이를 맡길 수 있는 24시간 돌봄센터로서 광주시가 운영한다.

긴급아이돌봄센터는 현재 상무지구 일가정양립지원본부에 입주해 있는 광주시 육아종합지원센터 시간제 보육실을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긴급아이돌봄센터 운영 후 수요에 따라 광주시 각 자치구별로 긴급아이돌봄센터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광주시는 여성재단을 통해 오는 10월부터 광역단체 최초로 입원아동 돌봄 서비스를 지원한다.

입원아동에 대한 돌봄 서비스는 전문교육을 이수한 ‘병원아동보호사’가 병원에 입원한 아동을 대상으로 간병 및 투약 돕기, 정서적 지원(놀이지원, 책읽어 주기) 등 종합돌봄 서비스다.

입원아동에 대한 돌봄 서비스가 제공될 경우 맞벌이 가정의 돌봄 사각지대가 해소되고 입원아동에 대한 전문적인 돌봄이 가능해 우리 아이들의 정서적 안정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는 시 전역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을 위해 전문 과정을 이수한 병원아동도우미를 지속적으로 양성해 일자리 창출은 물론 간병 돌봄 때문에 고민하는 양육자의 부담을 덜어준다는 방침이다.

광주시는 광주여성재단과 일가정양립지원본부의 기능을 확대 조정해 결혼, 임신, 출산과 양육, 돌봄 서비스 기능을 제고하고 상호 협력시스템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광주여성재단은 광주여성가족재단으로 명칭을 바꾸고, 가족 및 돌봄에 대한 업무 기능을 확대하여 시민들의 삶을 결혼부터 아이 돌봄까지 전 생애 주기적 관점에서 가족정책을 개발하고 사업을 추진한다.

광주여성가족재단에 ‘아이낳아 키우기 좋은 광주만들기 실천본부’를 발족해 아이돌봄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1279(아이친구)’센터를 운영해 여러 기관에서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임신 출산 돌봄 관련 지원정책을 한곳에서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