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링스, 2분기 영업이익 35억원…전년比 45.6% 증가
상태바
윌링스, 2분기 영업이익 35억원…전년比 45.6% 증가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08.19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코스닥 시장에 신규 상장한 태양광에너지 리딩 기업 윌링스는 19일 2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윌링스는 2019년 2분기 개별기준으로 매출액 144억 원, 영업이익 35억 원, 당기순이익 27억 원을 잠정 기록했다고 19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고, 영업이익은 45.6%, 순이익은 50.3%씩 대폭 상승했다.

ESS 사업 중단에 따라 해당 사업군에 대한 매출이 축소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수준의 매출액이 발생한 점이 고무적으로 평가된다. 정부의 ESS 화재원인 규명으로 불확실성이 해소되고, 사업이 재개됨에 따라 3분기부터 매출 성장폭은 확대될 전망이다.

특히 윌링스가 주력하고 있는 대용량 태양광 인버터 판매가 확대되며, 큰 폭의 이익 증가를 이끌었다. 실제 1MW급 이상의 인버터는 높은 이익률이 발생하는 품목으로, 해당 시장을 선점하고 있는 윌링스의 상승세는 안정적으로 이어질 것으로 분석된다.

안강순 윌링스 대표는 “하반기에 납품할 수주 물량이 일부 확보된 상태로, 새만금 태양광발전 사업 참여를 시작으로 수상용 태양광 시장 확대에도 나설 예정” 이라고 말했다.

한편 윌링스는 지난 7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상장 직후에 자발적인 실적 공시는 이례적인 사례로, 상장기업의 의무를 가지고 책임 경영을 펼치겠다는 윌링스의 의지 표현으로 해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