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9회 자비방생대법회' 고성군 당항포서 열려
상태바
'제29회 자비방생대법회' 고성군 당항포서 열려
쌍계사 원정 스님, 박성호 행정부지사, 백두현 고성군수, 이옥철 도의원, 최상림 군의원, 신도 등 2500여명 참석
  • 최태희 기자
  • 승인 2019.08.19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남 고성군]
[사진=경남 고성군]

[이뉴스투데이 부산경남취재본부 최태희 기자] '제29회 자비방생대법회'가 지난 17일, 고성 당항포관광지 일원에서 열렸다.

자비방생대법회는 쌍계총림 쌍계사(주지 원정스님) 방장 고산스님 뜻으로 세계평화·남북통일·민족화합을 기원하기 위해 지난 1992년부터 시작했다.

쌍계사가 주최하고 제13교구 본말사암연합회가 주관하는 이날 행사에 쌍계사 주지 원정 스님과 제13교구 본·말사(암) 소속 54개 사찰 및 신도, 박성호 행정부지사, 백두현 고성군수, 이옥철 도의원, 최상림 군의원 등 25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개회식, 삼귀의례와 반야심경 봉독, 헌화, 13교구 쌍계사 본말사연합회장 이암스님의 대회사, 쌍계총림 쌍계사 회주스님의 법어, 법회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 대한불교조계종 제13교구 쌍계총림 쌍계사 본·말사(암) 연합회가 고성군에 이웃돕기 성금 1000만원을 기탁하며 자비나눔을 실천했다.

법회 후 참석자들은 볼락 1만7000마리를 방생하는 의식에 참여해 생명존중의 참된 뜻을 되새기고 평화를 기원했다.

백두현 군수는 “이순신 장군의 호국정신이 깃든 당항포에서 쌍계사와 함께 세계평화·남북통일·민족화합을 기원하는 자비방생 대법회를 개최하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방생법회에 담겨 있는 국태민안의 정신이 세상에 두루 퍼지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