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동해안 해수욕장 폐장…피서객 전년比1.3% 감소
상태바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 폐장…피서객 전년比1.3% 감소
속초 해수욕장 41.4% 증가
  • 어경인 기자
  • 승인 2019.08.18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안 해수욕장 폐장일인 18일 강원 강릉시 경포해수욕장에서 피서객들이 올해 마지막 해수욕을 즐기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동해안 해수욕장 폐장일인 18일 강원 강릉시 경포해수욕장에서 피서객들이 올해 마지막 해수욕을 즐기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어경인 기자] 강원 동해안 5개 시·군 해수욕장이 18일 폐장했다.

강원도 환동해본부에 따르면 7월5일부터 8월18일까지 동해안 92개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 수는 1786만6040명으로 집계됐으며 이는 전년(1846만7737명)대비 1.3%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강릉시가 610만명으로 가장 많은 피서객이 찾았으며 뒤를 이어 삼척시 311만명, 양양군 300만명, 속초시 286만명, 동해시 182만명, 고성군 154만명 순으로 나타났다.

동해안 최초 야간해수욕장을 선보인 속초시 해수욕장은 피서객이 전년대비 41.4% 증가했다.

반면 다른 해수욕장은 피서객이 전년대비 양양 20.4%, 강릉 7.9%, 삼척 0.5% 감소했으며 동해 3.2%, 고성 1.9% 소폭 늘었다.

도내 피서객 수치는 2013년 2567만명, 2014년 2430만명, 2015년 2579만명, 2016년 2477만명, 2017년 2243만7518명 등으로 최근 피서객 집계 중 가장 적다. 

양양군 해수욕장이 이달 25일 폐장함에 따라 1800만명은 넘길 것으로 전망되지만 동해안 해수욕장을 찾는 피서객들은 매년 줄고 있는 실정이다.

이처럼 해수욕장을 찾는 피서객일 감소하는 원인으로는 장마, 태풍 등 기상악화, 여름휴가 패던 변화, 일부 해수욕장의 바가지요금, 쓰레기 문제 등 복합적인 요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