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책 역사 속으로’…속초 마지막 해안철책 철거
상태바
‘철책 역사 속으로’…속초 마지막 해안철책 철거
  • 어경인 기자
  • 승인 2019.08.1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초 장사해변 군철책 철거된 모습. [사진=속초시]
속초 장사해변 군철책 철거 모습. [사진=속초시]
속초 장사해변 군철책 철거된 모습. [사진=속초시]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어경인 기자] 속초시는 관내에 있는 모든 해안철책이 장사해변 300m 구간을 마지막으로 철거를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장사해변 군 경계철책 철거사업은 지난 2017년도 완료한 1단계 외옹치해변 755m와 장사해변 일부 120m 철책 철거 사업에 이어 2단계 사업으로 추진됐다.

2단계 사업은 6억4700만원을 투입, 지난해 1월부터 실시설계를 거쳐 1단계 사업 종료시점부터 나폴리아까지 300m 구간에 있는 철책을 철거하고 감시장비 설치, 초소보호울타리 설치 등으로 진행됐다. 

시는 2017년 1단계 철책 철거사업을 완료한 외옹치 구간에 해안탐방로(바다향기로)를 조성·개방해 관광명소로 자리 잡는 등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장사해변 철책 철거사업은 시민들의 숙원사업으로 그 동안 출입이 통제된 철책너머 해안을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도록 군 한계울타리를 최소화했다”며 “이를 통해 장사동 해안 출입지역이 확장된 만큼 관광객들이 많이 방문,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