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7기 자치분권비전 성공적 안착에 힘 모은다
상태바
민선7기 자치분권비전 성공적 안착에 힘 모은다
대전시, 16일 중구청에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5개 구청장 '한자리에'…제9회 대전분권정책협의회
  • 박희송 기자
  • 승인 2019.08.16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는 허태정 시장과 5개 구청장은 16일 오후 5시 중구청 중회의실에서 제9회 대전분권정책협의회를 갖고 지난 3월 선포한 자치분권비전과 실천과제에 대한 추진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허태정 시장(왼쪽 세 번째)이 5개 구청장들과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청]
대전시는 허태정 시장과 5개 구청장은 16일 오후 5시 중구청 중회의실에서 제9회 대전분권정책협의회를 갖고 지난 3월 선포한 자치분권비전과 실천과제에 대한 추진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허태정 시장(왼쪽 세 번째)이 5개 구청장들과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청]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과 5개 구청장이 민선7기 자치분권비전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허태정 시장과 5개 구청장은 16일 오후 5시 중구청 중회의실에서 제9회 대전분권정책협의회를 갖고 지난 3월 선포한 자치분권비전과 실천과제에 대한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앞으로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선7기 자치분권비전 실천과제는 4대 전략 22개 실천과제로 이뤄졌으며 시민들의 의견 수렴 후 시와 자치구, 시의회, 시민과 함께 지난 3월 비전선포식을 통해 대내·외에 발표됐다.

이후 사업별 세부실행계획이 수립돼 실천과제가 하나씩 추진되고 있다.

대전시가 상반기까지 이행상황을 자체 점검한 결과 22개 과제 중 1개 과제는 완료 후 지속 추진 중이며 16개 과제는 추진일정에 맞춰 정상 추진 중이다.

5개 과제는 지방자치법 개정 등과 연계돼 있어 시기 미 도래로 확인됐다.

이날 시와 자치구는 앞으로도 지방분권과 시민주권을 확장하는 방향으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대전이 지방자치를 선도할 수 있도록 힘써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아울러 일본의 백색국가 배제 조치가 대전지역경제에 미칠 파장을 사전에 점검하고 대비해 지역경제 활력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시행하기로 했다.

시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운영 중으로, 피해 기업 전수 조사와 피해접수 창구 운영, 구매조건 생산자금 50억 원과 경영안정자금 500억 원을 마련해 피해기업에 지원할 방침이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자치구 건의사항도 논의했는데 재정분권 관련 자치구 협의체계 구축, 빈집정비계획 수립 지원 등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토의를 이어갔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인해 우리 지역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대응계획을 세워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며 “지역경제 활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시와 자치구가 더욱 노력해 달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