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 추동리 주민들 “대형축사 건립 안된다” 강력 반발
상태바
횡성 추동리 주민들 “대형축사 건립 안된다” 강력 반발
  • 우정자 기자
  • 승인 2019.08.16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강원 횡성군청 허가민원과 앞에서 추동리 주민 30여명이 대규모 축사 건설을 반대하는 권기대회를 하고 있다.
16일 강원 횡성군청 허가민원과 앞에서 추동리 주민 30여명이 대규모 축사 건설을 반대하는 궐기대회를 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우정자 기자] 강원 횡성군 추동리 주민들이 마을에 추진되는 대규모 축사 건립에 반대하고 나섰다.

추동리 주민 30여명은 16일 횡성군청 허가민원과 앞에서 궐기대회를 열고 ‘대형축사 신축 반대한다’며 법원 판결이 나올 때까지 건축 중단을 촉구했다.

주민들에 따르면 A씨는 현재 400여두를 키우고 있는 4800㎡ 규모의 축사 바로 옆에 아들 명의로 3200㎡ 규모의 축사 건립 개발허가를 받았다. 

이 같은 사살이 알려지자 주민들은 긴급총회를 열고 1인 시위를 하는 등 축사 신축을 끝까지 반대하기로 했다. 

지난해 A씨가 축사건축 허가를 신청했으나 주민 반대로 횡성군이 건축허가를 불허했다. 하지만 사업주가 행정심판에 승소하며 올해 초 착공에 들어갔으나 일부 주민이 행정소송을 제기해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주민들은 “이곳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대상이지만 관련 절차 없이 허가됐으며 대규모 축사를 신축하면서 마을주민들과 아무런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했다”며 “그동안 냄새가 나고 먼지가 날려도 참아왔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이은형 추동리 이장은 “군이 적법한 절차에 따라 허가를 해줘야 하는데 법을 위반했다”며 “우리의 요구는 간단하다. 현재 소송 중이니 사법부의 판단이 있을 때까지 공사를 중지하고 사법부의 판단에 따라 축사를 짓고 못 짖고를 결정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강원 횡성군 추동리에 3200㎡ 규모로 신축중인 축사 모습.
강원 횡성군 추동리에 3200㎡ 규모로 신축중인 축사 모습.

이와 함께 주민들은 축사 신축거리 제한 조례가 타 지역보다 현저히 짧다며 개정도 함께 요구했다.

도진후 씨는 “타지역 평균 축사 거리 제한은 234m로 횡성군 110m의 두 배가 넘는다”며 “일괄적으로 하지 말고 생계형 축사인 100두 미만은 현재대로 하고 200~300두는 200m, 500두는 500m 이상 등 합리적인 방법으로 조례를 개정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달환 허가민원과장은 “반려를 했지만 사업주가 행정심판에서 이겨 허가를 내줄 수밖에 없었다”며 “행정소송에서 집행정지가 기각돼 법에 따라 착공을 승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건축제한조례를 만들 때 110m가 적당하다고 판단해 만든 것이다. 허가민원부서는 조례대로 할 수밖에 없다”며 “사업주와 주민의 원만한 타협을 위해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강원 횡성군 추동리의 4800㎡ 규모의 현재 축사 모습.
강원 횡성군 추동리의 4800㎡ 규모의 현재 축사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