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김정은-트럼프, 文대통령 패싱하고 대화 이어가나?
상태바
[기자수첩] 김정은-트럼프, 文대통령 패싱하고 대화 이어가나?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8.16 16: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16일 새벽 또 다시 단거리 미사일로 보이는 미상 발사체 2발을 동해상으로 떨어뜨렸다. 이달 들어서만 4차례로, 북한의 무력도발 배경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우리 군은 오늘 오전 8시 1분경, 오전 8시16분경 북한이 강원도 통천군 북방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

통천군 일대는 군사분계선(MDL)에서 북방으로 약 50여㎞가량 떨어진 곳으로,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MDL 근접지역에 타깃 발사하는 도발행위는 상당히 이례적이다.

북한이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쏜 건 지난 10일 이후 엿새만으로 지난달 25일부터 3주 사이 총 6차례, 올해 전체로 보면 8번째다.

표면적으론 현재 진행 중인 한미 연합훈련에 반발한 무력시위 성격이 짙다.

그렇다면, 북한은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불만표출만이 목적일까.

그동안 잠잠하던 북한이 지난 5월 4일과 9일 잇달아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 시험발사를 통해 무력시위 재개한데 이어 최근까지 일으킨 도발과정을 살펴보자.

지난달 25일과 31일, 이달 2일과 6일, 10일에도 장소를 바꿔가며 단거리 발사체를 각각 2발씩 발사했다.

북한은 지난달 31일과 이달 2일 쏜 단거리 발사체를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다연장 로켓)’라고 칭한데 이어 지난달 10일 단거리 발사체를 ‘새 무기’라고만 발표했다.

북한의 이번 단거리 발사체 역시 이른바 ‘신형무기 3종 세트’로 불리는 KN-23이나 ‘신형 대구경 조종방사포’, ‘새 무기로 불리는 ’신형 전술 지대지 미사일‘로 보인다.

북한의 이들 신형 무기들은 모두 신속 발사가 가능한 고체 연료를 기반으로 하고 있어, 향후 기존 액체연료 기반의 구형 스커드 단거리 미사일을 대체할 전망이다.

북한의 무력도발 배경엔 신형무기 시험 목적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런데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의 발표내용을 잘 살펴보면, 북한의 진짜 목적이 다른 곳으로 향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조평통은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는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며 시급한 남북관계 개선 문제를 터부시하고 있다.

그동안 꾸준히 북한과의 관계개선에 집중해온 우리 정부 입장에선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친서 전달을 통해 적극적인 대화의지를 밝히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서운할 법도 하다.

남북관계의 키를 쥐고 북미관계에만 집중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를 보는 시선 역시 같을 것이다.

김정은 위원장이나 트럼프 대통령이 모두 북미 대화의 가교역할을 자임해온 문재인 대통령을 패싱하려고 하는데, 우리정부도 향후 북미관계에 있어 역할론에 대해 다시 한 번 고민해봐야 할 시기가 아닐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헤라디야 2019-08-16 17:50:45
느무 어려운 문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우리 정부가 안타깝구나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