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토속어류산업화센터, ‘제5회 한국관상어산업박람회’서 일산 특별전시관 운영
상태바
경북도 토속어류산업화센터, ‘제5회 한국관상어산업박람회’서 일산 특별전시관 운영
"경북의 절경과 함께 토속관상어의 매력속으로"
  • 남동락 기자
  • 승인 2019.08.16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도수조[사진=경북도]
독도수조[사진=경북도]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남동락 기자]경상북도 토속어류산업화센터는 16일부터 3일간 경기도 일산 KINTEX에서 열리는‘제5회 한국관상어 산업박람회’에 우리 고유의 멋과 관상적 가치가 뛰어난 토속어류 15종을‘한국의 물고기, 경북의 절경에서 헤엄치다’라는 주제로 특별전시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한국관상어산업박람회는 한국 관상어협회가 주관하고 해양수산부가 후원하는 국내 최대규모의 관상어 전시행사로 관상어용 사료․약품, 수조․용품 판매, 관상어 페인팅 체험행사와 더불어 비단잉어, 구피, 금붕어, 새우, 베타 등을 대상으로 관상어 품평회도 함께 개최된다.

이번 박람회의 토속어류 특별 전시관은 그 동안의 소형 전시수조에서 벗어나 우리 도의 아름다운 대표절경인 ▲울릉도 독도 ▲상주 장각폭포 ▲예천 회룡포 ▲청송 주산지 ▲안동 부용대 ▲경주 남산의 절경을 형상화한 수조에서 토속어류들을 전시하여 그 관상미가 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생태수조[사진=경북도]
생태수조[사진=경북도]

특히 작년 11월 센터에서 자체 생산해 특허 등록한 어종인 ‘각시납줄개’를 일반 관람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으로 수입 관상어보다 토속관상어가 가진 무한한 가치와 아름다움을 관람객들에게 홍보한다.

김두한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한국관상어 산업박람회 참가는 토속어류의 우수성을 널리 홍보하여 국내 4천억원의 관상어시장 점유율 확대를 꾀하겠다"고 말하고 "경북하면  토속 관상어를 떠 올릴 수 있게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