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시민의병 등 단체 8.15 광복절 일본 경제보복 규탄
상태바
광주 시민의병 등 단체 8.15 광복절 일본 경제보복 규탄
  • 주동석 기자
  • 승인 2019.08.16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주동석 기자] 제74주년 8.15 광복절을 기념하고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플래시몹 퍼포먼스가 지난 14일 오후 6시 광주송정역 광장에서 열렸다.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광산갑 위원장이 지난 14일 광주송정역광장에서 청년들의 일본불매운동캠페인 퍼포먼스를 주도하고 있다. [사진=민주당 광산갑]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광산갑 위원장이 지난 14일 광주송정역광장에서 청년들의 일본불매운동캠페인 퍼포먼스를 주도하고 있다. [사진=민주당 광산갑]

 

‘광주송정역 플래시몹’ 퍼포먼스는 ‘포럼 광주의 빛’, ‘광주광역시 대학생 커뮤니티 빛’, ‘광주 시민의병’ 등 사회단체 공동 주관으로, 광주 대학생, 청년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됐다.

이날 광주 청년 100여 명은 준비한 ‘플래시몹’ 퍼포먼스와 애국가 제창, 대한민국 만세 삼창 등의 순서와 함께 “NO 아베! YES 대한민국!” , “오늘의 대한민국은 다릅니다. 우리가 이깁니다!”라고 함께 외치며 일본의 경제침략에 따른 굳은 대응 의지를 보여줬다.

그들은 퍼포먼스 직전, 자신들의 의지를 담은 선언문을 발표하며 일본경제침략에 대해 무기한 불매운동을 결의했다.

선언문에서 “의향 광주, 민주 인권 평화의 성지 광주는 어등산 의병의 정신을 이어받아 언제나 앞장서왔고 먼저 일어났으며, 결국 승리했다”며 “일본의 경제침략에 대한 아베 정권의 진심 어린 사죄와 보상, 과거사에 대한 청산이 있기 전까지는 일본의 모든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을 힘차게 전개할 것을 결의한다”고 밝혔다.

현장에서 아이와 함께 이를 지켜보던 한 시민은 “우리 아이에게도 뜻있는 자리를 보여주게 되어서 기쁘다”며 “대한민국이 이렇게 강해졌다니 놀랍다.”며 자리의 감동을 표현했다.

한편 현장에는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광산구(갑) 지역위원장이 참석해 퍼포먼스를 함께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