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상반기 적자 1兆 육박…7년만에 최악 성적표, 왜?
상태바
한전 상반기 적자 1兆 육박…7년만에 최악 성적표, 왜?
탈원전 정책 탓…전기요금 인상 여지 남겨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08.16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갑순 한국전력공사 재무처장이 14일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기자실에서 한전 2분기 실적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유준상 기자]
김갑순 한국전력공사 재무처장이 14일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기자실에서 한전 2분기 실적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유준상 기자]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한국전력공사가 올 2분기에 2986억원(연결 기준)의 영업손실을 냈다. 상반기 전체로는 9285억원의 적자를 내, 고(高)유가 탓에 2조3000억원의 적자를 냈던 2012년 이후 최악의 상반기 실적을 기록했다.

한전은 지난 14일 올 2분기 매출 13조710억원, 영업손실 2986억원, 당기순손실 4121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그나마 6871억원 적자를 냈던 지난해 2분기보다는 적자폭이 줄었는데 한전 측은 "원전 이용률 대폭 상승과 발전용 액화천연가스(LNG) 가격 하락 등이 원인"이라고 밝혔다.

원전 이용률은 작년 2분기에 62.7%까지 떨어졌다가, 올 2분기 82.8%까지 상승했다. 한전은 매 분기 1조~4조원의 영업이익을 내는 초우량 기업이었으나, 문재인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이 본격화한 2017년 4분기에 적자로 돌아선 뒤, 작년 3분기를 빼면 매 분기 수천억대 적자를 내고 있다. 탈원전으로 멀쩡한 원전을 예방정비 명목으로 가동 중단하면서 적자가 누적된 것이다.

올 2분기 원전 가동이 늘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적자를 본 것은 정부의 미세 먼지 대책으로 석탄발전이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LNG에 비해 연료비가 40% 정도 싼 석탄발전 이용률은 작년 2분기 65.4%에서 올 2분기 58.6%로 떨어졌다.

한전은 여름철 전력 판매량 증가로 하반기 실적은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정부의 7~8월 주택용 전기료 누진제 완화에 따라 한전이 3000억원의 비용을 부담해야 하기 때문에 작년 3분기와 같은 반짝 흑자는 기대하기 힘들다는 전망이 많다.

결국 한전으로서는 전기요금 인상을 통해 반등의 계기를 만들려고 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한전 측은 이날 "지속 가능한 전기요금 체계를 준비해서 정부와 협의, 내년 상반기까지 진전을 이루려 한다"며 전기요금 인상이 필요하다는 뜻을 밝혔다.

한전은 지난달 1일 공시를 통해서도 "재무 여건에 부담되지 않는 지속가능한 요금체계 마련을 위해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제도의 합리적 개선, 주택용 계절·시간별 요금제 도입 등 전기요금 체계개편 방안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특히 한전은 필수사용량 보장 공제 폐지를 꾸준히 주장하고 있다. 필수사용량 보장 공제는 전기사용량이 월 200kWh 이하인 소비자에게는 월 4000원 한도로 요금을 깎아주는 제도다.

전기요금 인상 가능성과 관련해 한전 관계자는 "전기요금 인상은 단기적인 실적으로 인해 결정될 수는 없고 다양한 상황을 고려해 결정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확답을 피했다.

다만 "합리적인 안을 만들어 정부와 협의를 거쳐 내년 상반기까지 진전을 이루려고 한다"며 "준비를 세밀하고 착실하게 해서 지속가능한 전기요금 체계가 되도록 준비하겠다"고 여지를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