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 예비율 6%대로 추락…정부 예측 빗나간 전력수요
상태바
전력 예비율 6%대로 추락…정부 예측 빗나간 전력수요
이달 13일 전력예비율 608만kW 기록…정부 전망치보다 100만kW나 모자라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08.1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속되는 폭염으로 전기 사용량이 증가하고 있는 1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한국전력공사 경기지역본부 전력관리처 계통운영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전력수급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계속되는 폭염으로 전기 사용량이 증가하고 있는 1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한국전력공사 경기지역본부 전력관리처 계통운영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전력수급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올 들어 처음으로 전력 예비율이 10% 아래로 곤두박질쳤다. 전력 예비율이란 피크타임에 수요를 채우고 남은 전력 여분의 상태를 일컫는 말로 정부가 예측한 수급량과 수백만 kW 이상 괴리가 발생했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13일 전력예비율이 6.7%까지 하락했다. 통상 안정적 전력 수급을 위해서는 전력 예비율이 10% 이상이어야 한다.

정부의 올여름 예비 전력 전망치가 보기 좋게 빗나갔다. 정부는 지난 7월 '여름철 전력 수급 전망 및 대책'을 발표하면서 올여름 최대 전력 수요가 8950만~9130만kW(혹서 시), 피크 때 예비 전력은 703만~883만kW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이날 오후 4~5시, 1시간 평균 최대 전력 수요는 9031만kW로 예비 전력은 608만kW까지 떨어졌다. 정부 전망치(703만kW)보다 100만kW나 모자랐다. 원전 1기(100만kW) 용량이다.

전력 수급 위기 경보 단계까지 불과 108만kW만 남겨뒀다. 예비 전력이 500만kW 아래로 떨어지면 전력거래소는 '전력 수급 위기 경보' 단계에 진입한다.

올해는 지난해만큼 덥지 않지만 정부가 여름 누진제 완화 정책을 시행하면서 전력 수요가 계속 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원자력 발전소는 전체 23기 중 정비 중인 7기를 제외한 16기, 석탄화력발전소는 60기 중 59기가 가동됐다. 전력예비율이 5% 이하로 내려가지 않은 것은 전날부터 140만 kW 100% 전출력을 내기 시작한 신고리 4호기 덕이 컸다.

이와 관련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신고리 4호기와 서울복합화력 1호기, 신평택복합화력 등이 시운전 중이기 때문에 총 211만kW의 추가 예비 자원이 있어 전혀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원전 업계는 정부가 탈(脫)원전 정책과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을 밀어붙이기 위해 전력 수요를 지나치게 적게 전망했다고 지적한다.

한 원자력 관련 학과 교수는 “탈원전 정책의 신규원전 전면 취소를 정당화한 전력수요 예측이 이렇게 엉터리인데도 문제의식을 갖는 정부 당국자가 없다”며 “코앞 예측도 틀리는 계획이 13년 뒤인 2030년에 맞을까 우려스럽다. 이런 계획에 따라 신규원전 건설을 다 취소한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니 미래가 불안해 지는 것은 당연지사”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